주체111(2022)년 4월 19일 《우리 민족끼리》

 

통일애국의 길로 이끌어주시며

 

만민의 뜨거운 그리움속에 4월의 하루하루가 흘러가고있다.

비범한 사상리론적예지와 고매한 덕성, 불면불휴의 정력적인 령도로 조국통일의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불멸의 업적은 오늘도 우리 겨레의 가슴마다에 깊이 간직되여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는 고결한 인품과 덕망을 지니신 위대한 인간이시였다.》

력사적인 남북련석회의의 휴회일이였던 주체37(1948)년 4월 20일이였다.

남북련석회의에 참가하기 위해 온 남조선의 각계각층 대표들을 일일이 만나주시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계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 남조선그리스도교민주동맹 대표인 김창준목사와 그 일행을 친히 몸가까이 불러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38°선을 넘어오느라고 고생이 많았겠다고 하시며 구국의 일념을 안고 남북련석회의에 참석하기 위하여 평양에 온것은 참으로 의로운 거사라고 높이 평가해주시였다.

김창준목사로 말하면 조선에 그리스도교의 복음이 실현된 《지상천국》을 세워보려는 념원을 간직하고 일찌기 국내외에서 신학을 공부한 오랜 종교인이였다. 하지만 그는 일제식민지통치밑에서 자기의 념원을 이루기는 고사하고 우선 민족의 한 성원으로서 마땅히 향유하여야 할 초보적인 권리와 존엄마저 무참히 짓밟혔다.

이 나날 그는 조선사람이 예수를 믿든, 석가모니를 믿든 종교가 있기 전에 먼저 제 나라, 제 주권이 있어야 한다는것, 민족의 운명이자 종교인의 운명이라는 진리를 뼈에 사무치게 새기였다.

하기에 그는 나라가 해방되자 서울장안의 종교인들로 국제교화협회를 조직하고 민주세력을 묶어세우는 운동에 나섰으며 1947년 2월에는 민족적량심을 가진 수백여명의 교인들과 함께 남조선그리스도교민주동맹을 결성하고 국토분단과 민족분렬의 위기를 막기 위한 애국투쟁을 벌리였다.

그러나 당시 남조선을 저들의 영원한 식민지로 만들려는 미제의 책동으로 하여 민주세력의 단합사업은 좌절을 면치 못하였고 민족분렬의 어두운 구름은 더욱 짙어가고있었다.

반만년의 력사를 자랑하는 우리 민족이 둘로 갈라지느냐 아니면 통일독립된 자주적인 국가로 되느냐 하는 엄숙한 시기에 그 타개책을 알수 없어 통탄하던 그에게도 따사로운 해빛이 비쳐왔다. 미제의 단독선거음모를 파탄시키고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북남조선의 모든 정당, 사회단체대표자들의 련석회의소집을 앞두고 그에게도 초청장이 와닿았던것이다.

이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를 다정히 바라보시며 남조선에서 교인들이 반동들을 반대하여 싸운다는것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라고 하시며 그들의 애국투쟁을 높이 치하해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우리 나라에 조성된 정세를 분석해주시면서 목전의 현실은 전민족이 굳게 단결하여 미제와 그 주구들의 《단선단정》조작책동을 분쇄하고 나라와 민족의 영구분렬의 위기를 막기 위한 구국투쟁에 떨쳐나설것을 요구하고있다고, 진정으로 조국을 사랑하고 민족의 운명을 우려하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를 막론하고 구국투쟁에 떨쳐나서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계속하시여 교인들은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먼저 생각하여야 하며 서로 장벽을 쌓고 교파싸움을 할것이 아니라 미제의 《단선단정》조작책동을 분쇄하고 민주주의적통일정부를 수립하기 위하여 굳게 뭉쳐야 한다고, 더우기 미제와 남조선반동파들이 민주력량의 분렬을 획책하고있는 조건에서 교인들은 단합을 실현하기 위한 사업을 더 잘하여야 할것이라고 이르시였다.

잠시 동안을 두시였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교인들속에서 숭미사상을 없앨데 대해서도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당시 남조선의 적지 않은 그리스도교인들은 숭미사상을 가지고있었으며 미국이 조선에 독립국가를 세워줄것처럼 생각하고있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부 그리스도교인들이 생각하는것처럼 미국은 자유와 민주주의의 천국이 아니라고, 미국이 우리 나라를 민주주의독립국가로 발전시켜줄것이라고 기대하는것은 너무도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하시면서 해방후 남조선에서의 미국의 종교시책의 반동성에 대해 하나하나 까밝히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또한 우리 나라가 민주주의자주독립국가로 되여야 남조선의 신자들도 신앙의 자유를 실제로 보장받을수 있으며 행복한 생활을 누릴수 있다고, 그러므로 교인들은 기도를 하여도 우리 나라의 자주독립과 우리 민족의 륭성번영을 위하여 하여야 할것이라고 절절히 이야기하시였다.

참으로 애국애족의 숭고한 뜻이 담겨진 고귀한 가르치심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교시를 깊이 새겨안으며 김창준목사는 그이의 가르치심대로만 하면 만사가 다 해결될것이라는 확신을 굳게 하였다.

다음날 남북련석회의에 참가한 김창준목사는 애국애족의 열정을 안으시고 통일의 방도를 밝히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가르치심을 오직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신분만이 하실수 있는 그런 힘찬 애국의 선언으로 뜨겁게 받아들였다.

그는 사상과 리념, 신앙과 정견이 서로 다른 북과 남의 정당, 사회단체대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앉아 민족분렬의 위험을 막고 조국을 통일하기 위한 방책을 토론하는 대회합을 발기하고 실현시키신 위대한 수령님의 굳은 신념과 넓은 포옹력, 그이에 대한 전체 조선인민의 한결같은 흠모의 마음을 직접 체험하면서 수령님이시야말로 참된 애국자이시며 우리 민족의 삶과 운명의 구세주이시라는 진리를 더더욱 가슴깊이 새겨안게 되였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