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현대판 《돈 끼호떼》

 

사람들은 누구나 17세기 에스빠냐의 작가 쎄르반떼스가 쓴 소설의 주인공 돈 끼호떼를 알고있을것이다.

무모하고 시대착오적이며 격에 맞지 않는 행동을 일삼은 돈 끼호떼.

소설이 나온 때로부터 오랜 세월이 흐른 오늘 현대판 《돈 끼호떼》와도 같은 정신병자가 남조선에 나타나 만사람을 아연케 하고있다.

그자가 바로 얼마전 우리를 걸고들며 《선제타격》나발을 줴쳐댄 남조선국방부 장관 서욱이다.

흘러온 나날도 그러하였고 오늘의 세계를 둘러보아도 핵보유국앞에서는 자중자숙하고 언행을 심중하게 하고있다.

그런데 남조선국방부의 수장이라는자가 핵보유국인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타격》망발을 서슴없이 줴쳐댔으니 누가 봐도 정상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것은 분명하다.

확실히 서욱은 근거없이 자신의 신상에 대해 위협을 느끼는 피해망상증에 걸린것 같다.

마치도 풍차를 《괴상한 거인》으로 착각하고 낡은 투구와 갑옷차림에 녹쓴 창을 꺼내들고 비루먹은 하늘소를 준마삼아 돌진하던 돈 끼호떼를 방불케 한다.

국방부의 수장을 한다는 서욱이 타산도 없이 감당해내지 못할 엄청난 망발을 내뱉은것은 동족대결에 너무 몰두하다나니 돈 끼호떼처럼 정신착란증에 걸린것이 분명하다.

돈 끼호떼는 뒤늦게야 비로소 자기의 행동이 시대착오적이라는것을 깨달았다는데 아마 서욱도 자기가 뱉아놓은 《선제타격》이라는 망발이 엄청난 후과를 초래했을 때에야 입을 잘못 놀리고 제정신이 아니였다는것을 알아차릴것 같다.

그러니 서욱의 앞날은 소설속의 돈 끼호떼보다 더 비참할수밖에 없을것이다.

장 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