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하늘운동장》

 

얼마전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의 혜택을 받아안은 나의 아들 진철이가 소학교 5학년과정을 마치고 초급중학교에 입학했다.

더 높아진 수준의 학과목들을 제대로 따라서겠는지…

자식을 잘 키우고싶은 아버지의 심정으로 말하면 은근히 걱정스러웠다.

그러나 한결 듬직해진 아들의 행동과 몸가짐, 큰 아이티를 내느라고 말투까지도 어른스럽게 번지는 자식을 보니 믿음이 갔다.

진철이가 첫 등교를 하고 돌아온 그날 저녁 나는 초인종소리가 울리기 바쁘게 성급히 마중나갔다.

《우리 진철이 그래 중학교에 가니 어떻니?》

《아버지, 우리 학교 운동장은 땅에도 있고 하늘에도 있어요. 우리 학급 동무들은 <하늘운동장>이라고 하면서 공부만 끝나면 운동장으로 달려가요. <하늘운동장>은 김일성대원수님께서 산골마을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라고 마련해주셨대요.》

나는 그만 가슴이 뭉클 젖어들었다.

어찌 그렇지 않으랴.

심심산골 광산아이들을 위해 제일 큰 학교를 세워주시고 그우에 운동장을 마련해주신 위대한 어버이의 그 사랑을 내 꿈엔들 잊을수 있었던가.

나는 그 뜨거운 사랑의 이야기를 아들에게 펼쳐놓았다.

지금으로부터 수십년전 어느날의 이야기이다.

평양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여기 산간마을이 아직 잠에서 깨여나지 않은 이른새벽 흙도로를 달려오느라 먼지가 뽀얗게 오른 승용차들이 한그루 은행나무가 서있는 곳에 조용히 멎어섰다.

전쟁의 재더미를 털고 일어서느라 전후복구건설이 한창이던 이때 나라의 중하를 한몸에 지니신 위대한 수령님께서 수백리 멀고먼 밤길을 달리시여 여기 산골광산을 찾아오실줄 그 누가 상상이나 했으랴. 더우기 어려운 조건만 내세우며 생산이 중단되다싶이 한 이곳 광산이 걱정되시여 밤길을 달려오신 우리 수령님께서 제일먼저 건설중에 있는 학교부터 찾아주실줄을 어찌 알았으랴.

아빠트 한동 지을 부지조차 변변히 없는 심심산골이여서 산중턱을 두단으로 깎아 두개의 2층교사를 짓고있는것을 한참동안이나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의 심중에는 바다와도 같이 깊고깊은 사랑의 세계가 흐르고있었다.

금시라도 여기저기 돌밖에 없는 산등성이에서 뛰놀던 아이들이 《아버지원수님!》하고 넘어질듯 달려와 안기는 모습이며 공부를 끝마친 아이들이 비탈이 급한 경사지를 따라 쏟아지듯 달려나와 운동장아닌 운동장에서 뛰여노는 모습을 그려보시느라니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저 산등성이를 다 깎아서라도 넓은 운동장을 만들어주고싶으시였다.

산등성이를 깎아 터를 닦고 건설하는 뒤교사에서 앞교사에 이르기까지 운동장을 만들 거리를 가늠해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여기는 두메산골이다보니 아이들이 마음대로 뛰여놀만 한 곳도 변변히 없다고 하시면서 아래에 짓는 학교지붕을 평지붕으로 만들어주어 아이들이 그우에서 공도 차고 달리기도 하면서 마음껏 뛰놀도록 하자고 은정깊은 교시를 하시였다.

우리 아이들을 위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한없이 넓고 따사로운 그 사랑, 그 위대한 후대관앞에 일군들의 가슴에 격정의 파도가 넘쳐흘렀다.

해방후 연필문제를 나라의 중대사를 의논하시는 첫 회의의 의정으로 제기하시였고 전후에는 모든것이 페허로 된 재더미속에서도 아이들의 학교부터 먼저 짓자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

아이들을 나라의 왕으로 내세워주신 우리 수령님이 아니시고서야 그 누가 이런 꿈같은 일을 생각이나 할수 있단 말인가.

그때로부터 세월은 멀리 흘렀다. 그러나 그 사랑의 이야기는 세대와 세대를 이어가며 세상에 전해지고있는것이다.

《아버지, 난 앞으로 체력을 튼튼히 다져 국제경기에 나가 우리 공화국기를 높이 휘날리겠어요.》

진철이의 대답을 들으며 나는 생각했다.

정녕 위대한 태양의 빛발아래 우리 학생소년들이 마음껏 뛰여놀며 래일의 역군으로 무럭무럭 자라나는 사회주의 이 땅이야말로 이 행성우에 다시없을 행복의 대지, 그 끝을 알수 없는 위대한 사랑의 세계로 드넓은 우리 아이들의 《하늘운동장》이라고.

리 명 남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