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15일 《우리 민족끼리》

 

4월의 꽃바다

 

 

꽃의 세계가 눈뿌리를 끌어당긴다.

가지마다 탐스럽게 피여난 하나하나의 꽃송이들도 매력있지만 천송이, 만송이가 한데 어울려 4월을 노래하는듯 한 봄의 정서는 더욱 감개무량하다.

그뿐인가. 거리의 대형화단, 화대들에 특색있는 꽃장식이 펼쳐져 풍치를 돋구어주고있다.

마치 커다란 꽃바구니를 방불케 하는 이동식화대들은 얼마나 화려한가.

온 거리에 봄의 훈향이 그윽하게 넘쳐흐른다.

꽃이 아름다움의 상징이라면 꽃의 계절인 우리의 4월은 제일로 아름다운 봄계절이다.

금시까지 머금고있던 망울을 일시에 터쳐놓은듯 태양절을 앞둔 수도의 거리마다에 펼쳐진 꽃바다, 그윽한 꽃향기속에 몸을 잠그어보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탄생하신 4월은 말그대로 꽃계절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마도 자연의 꽃들도 우리 수령님을 못잊는 인민의 마음을 아는듯싶다.

이 땅에서 봄의 서정은 참으로 유별하다.

준엄한 겨울을 이겨내면 반드시 희망의 봄, 승리의 봄이 오고야만다는것을, 태양이 빛나는 곳에서 달리는 될수 없음을 저 꽃들이 말해주는것 아니던가.

그렇다. 따사로운 해빛을 받아 한껏 망울을 터친 저 무수한 꽃송이들처럼 위대한 태양의 품에서 삶을 빛내이는 우리 인민의 충성의 마음도 영원히 변함없으리라.

위대한 수령님을 절절히 그리며 그이의 애국념원을 받들어 하루빨리 이 땅우에 사회주의강국을 일떠세우려는 인민의 다함없는 마음들이 꽃으로 피여나 평양의 4월은 그리도 아름다운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