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4월의 봄비를 맞으며

 

얼마전 나는 보슬보슬 내리는 봄비를 맞으며 퇴근길에 올랐다.

봄에 내리는 비여서 그런지 나로서는 봄비에 적셔지는 도로를 걷고싶은 충동을 금할수 없었다.

봄비,

예로부터 봄에 비가 자주 내리면 농사가 잘된다고 하여 봄비를 약비라고 불러왔다. 늙은이들은 떡비, 복비, 풍년비라고도 말한다. 그래서인지 나의 어린시절에는 봄에 비를 맞으면 키가 큰다고 하면서 비가 내리는 날 우정 비에 흠뻑 젖고 들어와 어머니의 꾸지람을 듣던 일도 있었다.

이렇게 봄비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은 류다르다.

봄비에 대한 여러 생각속에 잠겨 길을 걷느라니 문득 나의 머리에 하나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수십년전 어느 봄날이였다.

그 해는 어찌된 일인지 우수가 퍽 지나고 4월에 이르러서도 비가 내리지 않아 농장들에서는 씨붙임때문에 적지 않은 애를 먹고있었으며 요행 돋아난 싹들도 시누렇게 되여갔다.

혹심한 왕가물때문에 누구보다도 농사걱정을 하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탄생일을 며칠 앞둔 어느날 가물피해가 심한 서해안지방으로의 현지지도의 길에 오르시여 여러 농장들을 돌아보시면서 가물피해를 막기 위한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시고 일군들의 협의회도 지도하시면서 바쁜 시간을 보내시였다.

4월 15일 명절이 당장인데 이젠 떠나셨으면 하는 의향을 간절히 말씀드리는 일군들에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동무들이 진정으로 나를 위해준다면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가물을 극복할것인가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고 이르시였다.

그런데 뜻깊은 4월 15일 아침 놀라운 일이 펼쳐졌다.

하늘의 조화인듯 밤새 날씨가 돌변하였던것이다. 전날까지만 해도 그렇게 높고 파랗던 하늘에는 매지구름이 낮게 드리우고 비방울까지 후둑후둑 떨어졌다.

농사일때문에 비를 애타게 기다렸지만 정작 수령님탄생일에 비가 내리니 사람들은 야속해하였다.

하지만 그 시각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기쁨에 넘치시여 비구름을 바라보시였고 새벽부터 내리는 비가 너무도 반가우시여 우산도 쓰지 않으시고 덧옷도 걸치지 않으신채 뜨락에 나서시였다.

그러시고는 봄비가 내린다고, 이런 비를 쌀비라고 한다시며 두손으로 내리는 비를 받아보시였고 시험포전의 흙이 얼마나 젖어들었는가도 가늠해보시였다.

옷이 다 젖는다고 간절히 아뢰는 일군들에게 동무들은 생일생일하는데 이보다 더 좋은 생일선물이 어디 있겠는가고, 오늘 제일 기쁘게 생일을 쇤다고 하시던 우리 수령님.

내리는 찬비도 달게 맞으시며 온 하루를 기쁘게 보내시던 우리 수령님의 생신날에 대한 이야기.

그 이야기와 더불어 가슴뜨겁게 안겨온다.

수수한 농립모를 쓰시고 험한 논두렁길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걸으시였고 승용차에 호미와 물온도계를 늘 싣고 다니시던 위대한 수령님.

생신날을 하루 앞둔 날 저녁까지도 협동벌들을 돌아보시며 관수대책도 세워주신 우리 수령님.

인민을 더 잘살게 해주시려 한평생 눈비를 달게 맞으신 위대한 수령님이시기에 인민은 오늘도 봄비와 더불어 수령님생각에 가슴뭉클 젖어드는것이다.

그렇다.

4월의 봄비는 위대한 수령님의 인민사랑의 한평생을 전해주며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내린다. 우리 수령님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을 소중히 안아보게 하며 오늘도 이 땅을 적셔주고있다.

우리 수령님께서 평생 바라신 풍요한 가을을 안아오는 단비, 복비가 되여.

진 광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