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7일 《로동신문》

 

수필 

나의 포전곁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나는 무엇을 바쳤는가라는 물음에 늘 자신을 비추어보면서 애국의 마음을 가다듬어야 합니다.》

이 땅 그 어느 농장, 그 어느 협동벌에 가보아도 포전마다에 진한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쳐가는 농업근로자들의 모습을 볼수 있다.

언제인가 강서구역 청산협동농장을 찾았던 우리는 포전방송으로 울려나오는 한편의 시를 듣게 되였다.

시 《나의 포전곁에는 평양길이 있다》였는데 6작업반의 한 농장원이 그 시를 열정적으로 읊고있었다.

허나 옷깃을 여미고 내 나선다고

가는 길이 그대로 평양행이 되던가

그저는 못가

그냥은 못가

우리 원수님 어깨우에 지워진

그 짐을 덜어드리기 전에는

잠시후 우리와 만난 그는 저으기 흥분된 어조로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 작업반동무들은 모두 그 시를 사랑합니다. 시를 읊을 때면 다수확의 자랑찬 성과를 안고 모두 함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계시는 평양으로 갈 맹세가 굳어지군 합니다.》

시는 포전길을 언제나 평양길과 하나로 이어놓고 살면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기쁨만을 드리는 다수확농민의 영예를 계속 빛내여가려는 실농군의 심정을 그대로 대변하고있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계시는 평양에 늘 마음을 얹고 다수확농민, 다수확작업반이 된 자랑을 안고 그이의 곁으로, 평양길로 달리고싶어하는 작업반원들의 보답의 맹세, 그리움의 맹세가 시의 구절과 더불어 세차게 맥박치고있었다.

하기에 그들은 평양으로 더 가까이 가는 심정으로 한줌의 거름이라도 더 많이 내기 위해 새벽이슬을 맞았고 지난해의 불리한 자연기후조건에서도 기어이 다수확을 안아오지 않았던가.

나무리벌의 김제원농민이 가고 취야벌의 안달수농민이 가고 연백벌의 리창선영웅이 목숨까지 바치며 간 그 평양길을 이곳 농장원들이 풍년로적가리 쌓아올린 자랑을 안고 가게 될 그날이 눈에 보이는듯싶었다.

시의 구절구절이 메아리가 되여 울려왔다.

너도 가고 나도 가자

다수확분조, 다수확작업반, 다수확농장이 되여

쌀로써 당을 받들며

우리 원수님곁으로 모두가 함께 가자

아, 나의 포전곁에는 평양길, 평양길이 있다!

 

다수확의 열풍 휘몰아치는 이 땅의 그 어느 포전에 가보아도 들을수 있는 한편의 시가 우리에게 주는 감흥은 컸다.

농업근로자들의 평양길, 그것은 진정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가까이에로 가고싶어 전세대 애국농민들의 뒤를 이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포전에 피더운 땀을 묻으며 가고 또 가는 충성과 애국의 길이 아니겠는가.

이런 생각을 하며 우리는 포전으로 뻗어간 길을 다시 바라보았다. 아니 수천수만갈래로 뻗어간 이 나라의 포전길을 마음속으로 다 펼쳐보았다.

그렇다. 이 땅의 모든 포전길과 잇닿아있는 평양길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그리는 농업근로자들의 심장이 하나로 이어진 내 조국의 혈맥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