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숭고한 덕망에 매혹되여 (8)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는 고결한 인품과 덕망을 지니신 위대한 인간이시였다.

오늘도 세계인민들은 날로 더해만 가는 절절한 그리움과 흠모의 정을 안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빛나는 한생을 감회깊이 더듬어보고있다. 그럴수록 사상과 령도에서뿐 아니라 덕망에 있어서도 제일이신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경모심이 더욱 불타올라 격정을 금치 못한다.

인류사에는 위인들이 적지 않지만 우리 수령님처럼 고매한 인품과 넓은 포옹력, 뜨거운 인정미를 천품으로 지니시고 정의와 진리를 위한 투쟁의 길에서 다른 나라 인사들과 맺은 인연을 변함없는 의리로 지켜오신 위인은 없다.

우리 수령님의 숭고한 의리심을 보여주는 많고많은 이야기들가운데서 그 일부를 다시금 세상에 전하고저 한다.

 

* * *

 

한없이 넓고 웅심깊은 인정미를 지니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나라와 민족, 정견과 신앙의 차이에 관계없이 인류자주위업을 위한 길에서 한번 인연을 맺은 사람이라면 언제나 잊지 않으시고 변함없이 뜨거운 사랑을 베풀어주시였다.

에꽈도르국회 의원이며 과야낄종합대학 부총장, 주체사상국제연구소 리사였던 알바 챠베스도 우리 공화국을 방문하여 위대한 수령님의 크나큰 은정을 받아안은 행운아들중의 한사람이다.

알바 챠베스는 녀성의 몸으로 대학시절부터 사회주의사상을 지향하여 투쟁하였으며 그것이 《죄》가 되여 감방생활을 하였다. 10년세월 라틴아메리카의 여러 나라들에서 망명생활도 하였다. 그러나 참다운 사회주의리념과 그 구현의 길을 찾을수 없었다. 암중모색하던 그는 프랑스의 AFP통신사 기자가 쓴 조선방문기 《사회주의의 최우등생》을 보게 되였다.

조선이 세계사회주의의 본보기라고 한 기사의 내용을 보면서 그는 큰 충격을 받았다. 그는 자기의 눈으로 조선의 사회주의제도에 대하여 직접 확인하기 위하여 여러 차례 평양길에 올랐다.

조선에서 알바 챠베스는 진정한 사회주의의 모습을 보았다.

인간중심의 주체사상을 창시하시고 사회주의본보기나라를 일떠세우시여 인류에게 신심을 안겨주신 김일성주석이시야말로 위인중의 위인이시다, 이것은 알바 챠베스의 마음속진정의 웨침이였다.

사회주의조선의 눈부신 현실에 대한 감탄이 커갈수록 하루빨리 위대한 수령님을 만나뵙고 가르치심을 받고싶은것이 그의 심정이였고 소원이였다.

주체79(1990)년 5월 그는 마침내 그토록 바라던 소원을 이루게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나라일에 그토록 바쁘신 가운데서도 라틴아메리카에서 온 알바 챠베스의 가족일행을 불러주시였다. 이 소식을 들은 알바 챠베스는 물론 그의 남편과 아들딸들도 너무 기뻐 어쩔줄 몰라하였다.

그이께서 우리 가족을 어떻게 만나주실가. 이런 마음을 안고 위대한 수령님께서 계시는 곳에 도착한 알바 챠베스는 놀라움을 금할수 없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그의 가족을 기다리며 서계시였던것이다.

집을 떠나 멀리 갔던 친자식들을 맞아주시듯 알바 챠베스와 남편의 손을 일일이 따뜻이 잡아주시고 그의 아들들과 딸을 뜨겁게 포옹해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을 방으로 친절히 안내해주시였다. 그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건강이며 가정생활에 대하여 묻기도 하시면서 다심한 어버이의 심정으로 보살펴주시였다.

한없이 너그럽고 소탈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인품에 이끌리여 알바 챠베스가족일행은 자기들도 모르게 어려움을 잊고 그이께 평시에 생각하고있던바를 죄다 말씀올리고 외람된 청을 드리기도 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무랍없는 그들의 행동을 조금도 탓하지 않으시고 제기하는 문제들에 대하여 하나하나 해설해주시였다. 이윽하여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에게 점심식사나 함께 나누자고 하시며 식사가 마련된 옆방으로 이끄시였다. 그러시고는 원형식탁을 가운데 두고 알바 챠베스와 그의 남편을 자신의 량옆에 앉히신 다음 아들들과 딸이 둘러앉도록 일일이 자리까지 정해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에게 음식을 권하기도 하시고 불편한 점은 없는가 다정히 물어보기도 하시며 조선을 자기 집처럼 생각하고 온 가족이 어느때든지 다시 와서 금강산, 묘향산구경도 하면서 즐겁게 휴식하라고 은정넘치는 말씀을 하여주시였다. 그리고 사람이 세상에서 가장 힘있는 존재이기때문에 하늘에서 별을 따오자고 결심하면 별도 따올수 있다고 하시며 조선의 사회주의사회는 인민을 가장 귀중히 여기고 높이 내세우는 사회라고, 때문에 조선인민은 자기의 사회주의를 더없이 좋아한다고 교시하시였다.

넘치는 배려속에서, 한없는 흠모의 감정속에서 한초한초 시간은 거침없이 흘러갔다.

온 가족이 조선방문의 나날에 며칠밤을 지새우며 쓴 시 《위대한 김일성주석께 드리는 헌시》를 막내아들이 정중히 읊어드리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누구보다 먼저 박수를 쳐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헤여지기 아쉬워하는 그들에게 영원한 기념으로 사진이나 찍자고 하시며 알바 챠베스와 그의 남편을 자신의 량옆에 세우신 다음 그옆에 아들딸들을 세우시고 기념사진까지 찍어주시는 영광을 안겨주시였다.

후날 알바 챠베스는 그때의 감정을 이렇게 피력하였다.

《원래 나는 김일성주석의 로작을 탐독하면서 그이는 탁월한 철학가, 위대한 사상리론가, 군사적천재, 세련된 령도의 예술가이시라는것을 절감하였다. 그런데 정작 몸가까이 만나뵈옵고 보니 그이는 탁월한 철학가, 위대한 사상리론가, 천재적인 군사전략가, 세련된 령도자이시기 전에 인간에 대한 끝없는 사랑, 인민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천품으로 체현하고계시는 위대한 인간이시였다.

정녕 김일성주석님은 그 누구도 따를수 없는 숭고한 덕망을 지니신 절세의 위인, 인류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며 인간에 대한 은혜로운 사랑의 전설적상징이시다. 바로 그러한분이시기에 인간중심의 사회주의리론을 창시하실수 있었고 인민이 주인된 참다운 사회주의사회를 건설하실수 있었다.

나는 국경도 민족도 정견도 초월하여 풍기는 대성인의 독특한 위인적향기에 완전히 매혹되였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