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의 태양을 형상한 새 조선의 첫 문예작품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20세기는 명실공히 우리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과 위인적풍모로 빛나는 김일성동지의 세기였다.》

우리 공화국에서는 나라가 해방된 첫 시기부터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불멸의 업적을 칭송한 문예작품들이 수많이 창작되기 시작하였다.

그 한편한편의 작품들은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력사의 폭풍우를 헤쳐오신 위대한 수령님의 영구불멸할 업적과 인민의 다함없는 흠모심이 생활적으로 깊이있게 반영된것으로 하여 비상한 감화력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혁명업적을 칭송한 새 조선의 첫 문예작품들가운데서 걸작중의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은 장편서사시 《백두산》이다.

백두산의 천년 이끼오른 바위를 벼루돌 삼아, 격파 솟아 구름을 삼킨다는 천지의 푸른 물줄기로 마르고 탄 한가슴을 추기며 해방을 맞이한 이 나라의 이름없는 시인이였던 조기천선생은 온 민족이 숭상하던 백두산을 혁명의 성산으로 높이 칭송하였다.

백두산의 웅건한 자태처럼 용용하고 담대한 기상을 안고있는 장편서사시 《백두산》이 그토록 유명해질수 있은것은 시인이 위대한 수령님께서 항일의 불길속에서 창조하신 우리 당의 혁명전통의 본질을 심장으로 체득하고 시를 썼기때문이다.

시인은 력사에 전무후무한 기적과 사변들로 충만된 영광스러운 항일무장투쟁과 더불어 백두산의 력사적지위에서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났다는것을 새 조선의 위대한 현실속에서 그 누구보다 민감하게 포착하였다.

백두산정에 올라 이 나라 풍상의 나날을 굽어보며 시인은 백두산이 맞이한 태양, 백두산의 위대한 주인은 다름아닌 해방조선의 새 아침을 안아오신 김일성장군님이시라는 백두의 가슴후련한 웨침을 심장으로 들었다.

하기에 시인은 가장 정당한 론리와 진리의 힘을 안고 백두의 눈보라폭풍과도 같이 거침없이 펜을 내달릴수 있었던것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창시하신 영광스러운 백두의 혁명전통, 우리 당의 혁명사상이 철저히 구현되고 높은 문학성과 예술성으로 작품의 사상을 훌륭히 형상한것으로 하여 장편서사시 《백두산》은 오늘도 혁명적수령관확립에 이바지하는 국보적명작, 새 조선의 첫 명작들중의 대표작으로 길이 전해지고있다.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혁명업적을 칭송한 새 조선의 첫 문예작품들가운데는 주체35(1946)년에 창작된 연극 《뢰성》도 있다.

보천보전투의 력사적승리를 반영한 연극 《뢰성》은 해방후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형상을 창조한 첫 장막희곡이다.

작품은 보천보전투과정에 대한 예술적형상을 통하여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이신 위대한 수령님의 탁월한 령군술과 위인적풍모를 감명깊게 보여주었다.

작품은 등장인물들의 형상을 통하여 위대한 수령님의 탁월한 령군술과 수령님께 끝없이 충직한 항일유격대원들의 불굴의 투쟁정신, 무한한 희생성, 숭고한 혁명적의리와 동지애의 힘은 적들의 《토벌》과 그 어떤 와해공작도 파탄시키고 보천보에 혁명의 거세찬 불길이 타오르게 한 원천이였다는것을 사상예술적으로 깊이있게 밝히고있다.

연극 《뢰성》은 북조선로동당창립대회가 열린 날에 첫막을 올리여 민족의 위대한 태양이신 김일성장군님을 따라 새 조국건설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선 우리 인민들에게 위대한 수령님을 모신 크나큰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안겨주었다.

해방후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혁명업적과 수령님에 대한 우리 인민의 열렬한 흠모심을 형상한 작품들은 소설, 영화, 음악, 미술을 비롯하여 문학예술의 거의 모든 종류와 형태들에서 창작되였다.

이러한 작품들은 명실공히 전설적영웅이시며 조국해방의 은인이신 위대한 수령님을 흠모하고 따르는 전체 조선인민이 심장으로 터친 감격의 환호성이였다.

참으로 해방후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불멸의 업적을 칭송하여 창작된 새 조선의 첫 문예작품들은 후손만대에 길이 전해갈 김일성민족의 영원한 사상정신적재보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