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천리마시대의 영웅할머니라는 부름과 더불어

 

어느덧 여든고개에 들어선 나에게는 지나온 시절을 뜨겁게 추억하게 하는 하나의 영웅메달이 있습니다.

이 영웅메달을 보는 사람들은 나를 천리마시대 영웅할머니라고 부릅니다.

이 말을 들을 때마다 나는 보람찼던 천리마시대를 돌이켜보며 인생의 크나큰 영광과 행복을 안겨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감사의 정을 금치 못하군 합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습니다.

《우리 인민은 날이 가고 해가 바뀔수록 어버이수령님을 더욱 그리워하고있으며 가장 순결한 마음으로 수령님의 영생을 기원하고있습니다.》

20대의 꽃나이에 강원도의 산골군인 회양땅에서 조산원으로 일하고있던 나는 주체50(1961)년 여름 수도 평양에서 위대한 수령님을 모시고 진행된 전국보건부문일군열성자회에 참가하여 토론하는 영광을 지니였습니다.

내가 군안의 녀성들에 대한 해산방조사업과정에 얻은 소박한 경험에 대하여 이야기하였을 때 위대한 수령님의 우렁우렁하신 음성이 장내를 울리였습니다.

《만약 보건일군들이 다 이 동무와 같이 인간에 대한 지극한 정성을 가지고 사람들의 병을 고쳐주는 동시에 군중을 인내성있게 교양한다면 모든 군중을 다 당주위에 더욱 튼튼히 묶어세울수 있습니다.》

이날 회의장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저에게 입당했는가고 다정히 물어주시였습니다. 아직 준비가 부족하여 입당하지 못했다는 저의 대답을 들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의참가자들을 둘러보시며 이 동무는 민청원이고 나이도 어립니다, 그러나 이 동무는 벌써 사업을 통하여 단련되였고 사상의식수준이 높습니다, 나는 이 동무를 당원으로 받아들이는것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교시하시였습니다.

순간 회의장에는 폭풍같은 박수갈채가 터져올랐습니다. 그때 나는 눈물이 왈칵 쏟아지고 귀가 멍멍하여 나에게 얼마나 크나큰 영광이 차례졌는지 미처 의식하지 못하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의 은혜로운 사랑에 의하여 나는 그처럼 소원하던 조선로동당원의 영예를 지니게 되였으며 회의마감날에는 공화국공민의 최고영예인 로력영웅칭호까지 수여받았습니다.

가슴에 영웅메달을 번쩍이며 돌아온 나를 맞이한 회양군인민들은 이름없는 산골군의 처녀조산원을 천리마시대 영웅으로 내세워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하늘같은 은덕에 감사의 정을 금치 못하였습니다.

해방전 회양땅의 산골막바지에서 자식들을 낳아키우며 고생이란 고생을 다한 우리 어머니도 온밤 잠들지 못하고 내가 받은 영웅메달을 쓸어보고 또 쓸어보면서 《내 딸이 정말 영웅이란 말이냐.》 하며 감격스러워하였습니다.

오늘도 우리 가정에서 가보로 여기는 천리마시대의 영웅메달에는 바로 이런 가슴뜨거운 사연이 깃들어있습니다.

내가 영웅칭호를 받은 때로부터 어느덧 60년이 가까와옵니다.

그 기나긴 세월 나는 순간순간 그 영웅메달에 슴배여있는 위대한 수령님의 크나큰 믿음과 사랑을 되새기며 내가 얼마나 보답하였는가, 천리마시대 영웅으로서 부끄러움없이 살고있는가고 묻고 또 물으며 일해왔습니다.

당의 은정속에 평양산원에서 수십년을 보내고 평양의사재교육대학 교단에서 보람찬 생의 자욱을 새겨가고있는 나는 오늘도 출근길에 오를 때마다 영웅메달을 눈앞에 그려보며 이렇게 마음속결의를 다지군 합니다.

숨이 지는 마지막순간까지 위대한 수령님께서 키워주고 내세워주신 천리마시대 영웅의 삶을 빛내여가리라고.

평양의사재교육대학 교원 로력영웅 최정심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