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이민위천의 한평생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의 한생은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고 사상과 령도에 구현하여 현실로 꽃피우신 인민적수령의 숭고한 한생이였다.

언제인가 일군들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 오늘은 일요일인데 하루만이라도 쉬실것을 간절히 말씀드리였을 때였다.

그이께서는 웃으시며 휴식한다는게 뭐 별다른게 아니지, 공장이나 농촌을 돌아보는것보다 좋은 휴식이 어디 있겠소, 여러가지 복잡한 일이 겹쌓였을 때는 한가지 일을 끝내고 새 일감을 잡으면 기분이 새로와지니 그게 다 휴식이요, 그리고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고심하던 문제를 풀수 있는 고리를 찾아내거나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를 포착할 때처럼 기쁜 일은 없소, 이것도 다 나에게는 좋은 휴식이요, 그러니 따로 무슨 휴식이 필요하겠소라고 하시였다.

이렇듯 우리 수령님께 있어서 인민들속으로 들어가시는것은 곧 행복이였으며 즐거운 휴식이였다.

인민대중은 무궁무진한 힘의 소유자이며 가장 총명하고 지혜로운 존재이다. 세상에 전지전능한 존재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인민대중이며 인민대중이야말로 혁명의 위대한 스승이다.

이런 숭고한 인민관으로 심장을 불태우시며 혁명령도의 전기간 한평생 인민들속에 계신분이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인민들속으로 들어가라!

이것은 이민위천의 좌우명을 실천에 구현하시기 위한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방식을 총칭하는 격언이고 그이의 전생애를 관통하는 정치신조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늘 인민들속에 계시면서 사람들의 육성은 물론 숨결, 눈빛, 표정, 말투, 손세, 몸가짐까지도 자신께서 직접 포착하시고 그들의 요구와 지향을 알아보시였다. 그리고 그속에 체현되여있는 시대의 맥박과 혁명의 절박한 요구를 헤아리시고 그에 기초하여 새로운 사상과 정책들을 제시하시였다. 현실에 나가서 인민들의 얼굴만 보아도 마음이 즐겁고 사업에서 막혔던 고리가 저절로 풀린다고 하시면서 인민행렬차의 기적소리를 끝없이 울려가시였다.

그 기적소리와 더불어 전후 사회주의경제건설의 기본로선이 태여났고 농업협동화방침이 나왔으며 《우리 나라 사회주의농촌문제에 관한 테제》도 나왔다.

지금도 철의 기지를 찾으면 쇠물이 이글거리는 용광로앞에서 보호안경을 드시고 로안을 들여다보시며 더없이 만족해하시던 그이의 미소가 안겨온다. 농촌에 가면 우리 수령님께서 밭머리에서 농민들과 허물없이 이야기를 나누시던 그 음성이 들려오고 탄광에 가면 탄부들을 석탄증산에로 불러일으키시던 모습이 어려온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인민을 찾아가신 그 길에는 궂은날, 마른날이 따로 없었다. 언제나 수수한 옷차림으로 공장과 농촌, 벌방, 두메산골 할것없이 인민이 있는 곳이라면 다 찾아가신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언제인가 의료일군들이 위대한 수령님을 보좌하는 일군들과 사전협의를 하고 고령의 몸으로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는 그이의 앞길을 막은적이 있었다.

그들이 너무도 집요하게 길을 막아나서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동무들의 말대로 나는 물론 집무실에 앉아서도 사업선을 통하여 인민들의 실정을 료해할수도 있다고, 그러나 그렇게 되면 나와 인민들사이가 사업선으로는 통하지만 정과 혈맥으로는 통하지 않는다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결국 나와 인민들의 거리는 아득히 멀어지고 나와 인민들의 관계는 물과 기름의 관계로 되고만다고, 실무적인 사업선으로만 아래실정을 료해하고 인민들의 반영을 듣게 된다면 절대로 수령, 당, 대중의 혈연적련계가 이루어질수 없다고 하시였다.

잠시후 울리는 그이의 절절한 말씀은 의료일군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나의 현지지도란 단순한 지도가 아니라 내가 인민들과 피를 나누는 하나의 혈액순환과정이다. 그러니 인민들을 찾아다니지 못하게 나를 막는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좀 생각해보라. …

의료일군들은 흐르는 눈물을 걷잡지 못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이렇듯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으시고 인민들을 찾아 불철주야로 이어가신 현지지도의 길은 인민들과 정과 정, 믿음과 믿음으로 결합되는 혼연일체를 낳았고 그 위력은 우리 조국이 혁명의 년대마다에서 세인을 경탄시키는 변혁과 기적을 안아온 근본비결이였다.

하기에 사람들 누구나 인민의 아름다운 꿈과 희망이 꽃펴나는 주체의 사회주의조국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인민이라는 대지우에 씨앗을 뿌리고 한평생 가꾸어 마련하신 고귀한 결실이라고 목메여 노래하는것 아니던가.

진정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는 만경대의 추녀낮은 초가집에서 탄생하시여 인민에 대한 성스러운 복무로 조국청사에 길이 빛날 이민위천의 력사를 창조하신 위대한 인민의 수령, 불세출의 위인이시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