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7일 《우리 민족끼리》

 

한편의 명곡에 비낀 열화같은 흠모심을 새기며 (1)

 

우리 나라에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위대성을 칭송한 명곡들이 참으로 많다.

그 한편한편의 노래는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력사의 폭풍우를 헤쳐오신 위대한 수령님의 영구불멸할 업적과 인민의 다함없는 흠모심이 생활적으로 깊이있게 반영된것으로 하여 비상한 감화력을 불러일으키고있다.

그러한 명곡가운데는 주체52(1963)년에 창작된 노래 《수령님 모시고 천년만년 살아가리》도 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온 민족과 전 세계가 우러러받드는 위대한 김일성동지를 영원한 수령으로 높이 모신것은 우리 인민의 최대의 영광이고 자랑이며 후손만대의 행복이다.》

노래 《수령님 모시고 천년만년 살아가리》는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따라 승리와 행복의 길을 제힘으로 개척해오는 과정에 축적된 우리 인민의 사상감정이 한껏 분출된 전 인민적인 송가이다.

 

맑고 푸른 조국의 하늘 머리우에 펼쳐주시고

설레이는 황금의 대지 우리앞에 열어주셨네

아 인민들을 승리에로 불러주시는

영명하신 수령 모시고 천년만년 살아가리

명곡의 사상예술적감화력은 우선 빛과 어둠처럼 대조되는 극적인 운명을 체험하는 과정에 형성된 전 인민적인 사상감정을 풍만한 예술적형상으로 밝히고있는것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빼앗긴 나라를 찾아주시기 전까지만 해도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비낀 조국의 하늘은 어둡기만 하였다. 일제의 총칼밑에 식민지노예의 멍에를 쓰고 공장과 농촌, 어촌에서 고역을 치르거나 침략전쟁터에서, 죽음의 고역장에서 불행과 고통, 죽음을 강요당하기만 했던 인민이였다.

그 하늘과 땅이 위대한 수령님께서 안아오신 해방의 새봄과 더불어 인민의 마음속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답고 귀중한것으로 간직되였다. 백학이 너울너울 날고 종달새 우짖는 맑고 푸른 하늘아래서 농민들은 분여받은 땅에 보습을 박았고 로동자들은 공장의 주인된 자부심 안고 건국의 마치소리를 힘차게 울리였다.

 

(자료사진)

 

해방후 5년세월 그 하늘아래서 인간의 참다운 존엄과 진정한 삶의 희열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체험한 인민이였기에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피와 목숨을 바쳐 침략의 불구름을 몰아냈다.

그 나날 인민은 또다시 귀중한 체험을 하였다. 전쟁이 한창인 때에 대학생들이 전선에서 소환되고 전후복구건설총계획도가 작성되여 화선의 용사들과 후방인민들에게 승리의 신심을 안겨주었다.

 

(자료사진)

 

전후복구건설총계획도는 동유럽의 어느 한 나라에서 진행된 세계건축가들의 모임에서도 커다란 파문을 일으키였다.

그때 참가자들은 폭격속에서도 전승의 교향악을 울리는 조선, 검은 포연이 도시와 마을, 하늘과 땅을 뒤덮은 그속에서도 승리를 내다보며 아름다운 화폭을 설계하는 인민, 력사는 아직 조선인민보다 더 영웅적이고 랑만적인 인민을 모른다고 하면서 위대한 수령을 모신 당신들이 승리하고 아름다운 도시와 마을이 일떠서리라는것을 확신한다고 격동된 심정을 토로하였다.

전쟁은 엄혹하였어도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간직된 조국의 하늘은 언제나 맑고 푸르렀다.

승리한 조국의 하늘아래서 10년도 안되는 기간에 우리 인민은 인간에 의한 인간의 착취를 영영 끝장낸 사회주의를 일떠세웠다.

 

 

그토록 짧은 기간에 그 어느 나라에서도 걸어보지 못한 혁명의 길을 걸어오며 가슴속에 축적된 인민의 사상감정이 《맑고 푸른 조국의 하늘》과 《설레이는 황금의 대지》에 진하게 비껴있다.

개별적인 서정적주인공의 감정세계를 반영한것이 아니라 전 인민적사상감정의 정화라는데 이 명구절들이 가지는 커다란 가치가 있다. 《맑고 푸른 조국의 하늘》과 《설레이는 황금의 대지》는 인민의 마음속에 간직된 승리이고 광휘로운 조국의 미래이다.

가사는 생활적이고 소박하여도 인민대중의 사상정신세계를 진실하게 반영한것으로 하여 그토록 정서적여운이 큰것이다. (계속)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