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5일 《우리 민족끼리》

 

76년전의 감격을 뜨겁게 안아볼 때면

 

지금도 조용히 귀기울이면 금시 들려오는듯싶다.

76년전 그 나날 제땅에서 마음껏 농사를 지어보려는 세기적숙망을 풀어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그 은덕이 너무도 고마와 목메여 터치던 이 나라 농민들의 감격의 환호성이.

이 땅에 토지개혁이라는 력사적사변을 안아오시여 농민들을 영원한 땅의 주인으로 내세워주시고 응어리진 그들의 가슴마다에 생의 크나큰 희열과 보람을 안겨주시였으니 정녕 우리 수령님의 하늘같은 은덕을 무슨 말로 다 칭송할수 있으랴.

토지개혁, 참으로 그것은 사람도 땅도 새롭게 탄생시킨 반만년민족사에 특기할 위대한 혁명이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는 억압받고 천대받던 인민대중을 력사의 주인으로 내세우고 인민대중의 존엄과 가치를 최상의 경지에서 빛내여주신 위대한 인민의 수령이시다.》

우리의 추억은 해방조국의 첫 기슭으로 달린다.

인민들은 망국노의 멍에에서 벗어났으나 아직도 그들의 사회경제적처지에서는 별로 달라진것이 없었다. 자본가들과 지주들의 착취가 아직도 인민들을 괴롭히고있었던것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인민들이 겪고있는 이러한 고통을 그대로 둘수 없으시였다. 하기에 그이께서는 지체없이 제반 민주개혁을 실시하실 웅지를 안으시고 토지개혁을 그 수행의 첫째가는 과업으로 내세우시였다.

항일혁명의 불길속에서 마련하신 주체적인 토지개혁강령과 실천적경험에 토대하여 토지개혁을 실시하기 위한 준비사업을 힘있게 밀고나가시며 이 나라 농촌마을들을 찾고찾으신 우리 수령님의 거룩한 자욱이 가슴뜨겁게 어려온다.

가난이 서리서리 엉킨 초가집에서, 흙먼지날리는 밭머리에서 농민들의 소박한 의견도 다 들어주시며 우리 수령님께서는 나라의 전반적농촌실태와 농민들의 요구를 다시금 읽게 되시였다.

그 나날 복잡하게 얽혀져있는 농촌의 계급관계와 토지소유관계, 땅에 대한 우리 농민들의 세기적념원을 깊이 헤아리시며 토지개혁법령의 조항을 하나하나 완성해나가신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주체35(1946)년 3월 5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몸소 작성하신 《북조선토지개혁에 대한 법령》을 발포하시였다.

토지개혁법령의 발포,

그것은 땅과 우리 농민들의 새로운 탄생을 알리는 력사의 봄우뢰였다. 인민을 하늘처럼 여기시는 우리 수령님께서만이 내리실수 있는 대용단, 대대로 가난한 가정에서 탄생하시여 제땅이 없는 인민의 설음과 분노를 뼈저리게 체험하신 위인께서만이 이룩하실수 있는 력사적대업이였다.

구천에 웨쳐도, 세월에 빌어도 가질수 없었던 땅, 그 땅을 김일성장군님께서 우리 농민들에게 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 올린 감사편지들과 토지개혁을 소개선전한 출판물들

 

이 격동적인 소식에 접한 농민들과 온 나라 인민들의 심정이 어떠했으랴. 그들은 이름할수 없는 흥분과 감동을 안고 흙에 두볼을 비비며 울고웃었다.

《토지개혁법령 만세》 등의 글발을 새긴 프랑카드를 들고 절세의 애국자, 운명의 하늘이신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러 눈굽을 적시며 온 나라 인민이 터친 만세의 환호성은 그 얼마나 강산을 진감하였던가.

 

잊을수 없는 토지개혁의 나날들

 

그것은 자기들의 평생소원을 풀어주신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다함없는 고마움과 감사의 분출이였고 이 땅의 영원한 주인이 되여 전야마다에 세세년년 황금나락 설레이게 할 철석같은 신념의 폭발이였다.

토지개혁법령발포기념일을 맞이한 뜻깊은 이 아침 우리 인민은 76년전 조국강산을 진감시키던 그 나날의 감격을 뜨겁게 안아보며 마음속으로 끝없이 터친다.

농민들의 세기적숙망을 풀어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은 천만년 무궁토록 빛을 뿌릴것이라고.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