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4일 《우리 민족끼리》

 

한평생 조국의 통일을 위하여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김일성동지께서는 조국통일을 민족지상의 애국위업으로 내세우시고 조국통일운동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온갖 로고와 심혈을 다 바치시였으며 민족의 숙망을 실현하는 길에 한없이 고귀한 업적을 남기시였다.》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통일된 삼천리강산에 인민들이 잘사는 나라를 일떠세우실 불굴의 의지를 안으시고 오로지 나라의 통일을 위해 고귀한 생애를 바치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

오늘도 겨레의 귀전에는 해방된 그해 12월 위대한 수령님께서 남조선기자들을 만나주신 자리에서 하신 교시의 구절구절이 메아리치고있다.

나의 몸은 비록 여기에 있으나 마음은 언제나 남조선인민들과 함께 있습니다. 북조선인민들은 인민주권을 세우고 새 생활을 창조하기 위하여 투쟁하고있으며 남조선겨레들과 굳게 손잡고 단합된 힘으로 민주주의자주독립국가를 건설할것을 원하고있습니다. 남조선동포형제자매들에게 통일적민주주의정부를 하루빨리 수립하기 위하여 힘차게 싸워달라는것을 전하여주기 바랍니다. …

이처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민족분렬의 첫 시기부터 조국의 통일독립을 위해 줄기찬 령도의 자욱자욱을 새기시였다.

일군들이 다문 하루만이라도 쉬실것을 말씀올릴 때마다 통일이 되여 인민들이 잘살고 행복해야 자신의 몸도 건강해진다고 하시였고 이른새벽 공장을 찾으시고 찬이슬 맞으시며 농장벌을 찾으실 때에도 갈라진 조국, 미제의 군화발에 짓밟힌 공화국남반부를 한시도 잊지 말자고 일군들과 인민들에게 이르신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조국통일을 두고 얼마나 마음쓰시였으면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국의 남녘땅을 생각하면 지금도 백두산에 서있는 기분이라고, 우리 인민에게 줄 최대의 선물은 조국통일이라고 절절하게 교시하시였겠는가.

자신께서는 밤이 되면 남조선인민들 생각이 더 난다고, 밤에는 생각이 더 깊어진다시며 차창밖에 락엽지는 찬바람이 불어와도 남녘의 집없는 사람들과 불쌍한 아이들이 추위에 떨지 않는지 걱정하신 자애로운 어버이,

우리 어장에 욱실거리는 물고기떼를 두고도 남조선어민들의 생활이 걱정되시여 남조선어장에는 물고기가 없어 요즘 어민들이 고기를 전혀 잡지 못한다는데 어떻게 생계를 이어가겠는가고 하시며 그토록 마음을 놓지 못하시고 남조선에 큰물피해가 났을 때는 잠못 이루시며 수십만 리재민들에게 지성어린 구호물자를 보내줄 대책을 일일이 세워주신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갈라져 사는 민족의 아픔을 한몸에 안으시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처럼 낮이나 밤이나 남녘동포들의 불행을 가시고 조국을 통일하기 위해 심장을 불태우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생애의 마지막시기인 주체83(1994)년 7월 7일에도 조국통일과 관련한 문건에 위대한 생애의 마지막친필을 남기시였다.

언제나 조국통일을 생각하시며 불면불휴의 정력적인 사색과 령도로 민족자주위업, 조국통일위업을 이끌어오신 우리 수령님의위대한 로고와 심혈의 낮과 밤이 있어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의 조국통일3대원칙과 전민족대단결10대강령, 고려민주련방공화국창립방안과 같은 조국통일의 굳건한 초석이 마련되고 통일운동이 전민족적인 애국운동으로 확고히 전환될수 있었다.

정녕 숭고한 애국애족의 통일념원을 안으시고 조국의 통일을 위하여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면불휴의 로고와 그이께서 쌓아올리신 불멸의 업적을 우리 무슨 말로 다 표현할수 있으랴.

하기에 우리 겨레 누구나 조국통일이라는 말을 외울 때면 눈물속에 위대한 수령님을 절절히 그리는것이다.

그 누구보다 겨레를 사랑하시고 조국통일을 절절히 념원하시며 한평생 불철주야의 혁명령도를 이어가신 위대한 수령님은 우리 겨레의 마음속에 영생하신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