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봄명절의 환희를 더해주는 행복동이들의 밝은 웃음소리

 

(평양 2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

태양의 따뜻한 축복속에 아름다운 꿈과 희망을 마음껏 꽃피우며 강성조선을 떠메고나갈 주인공으로 자라고있는 행복동이들의 웃음소리가 2월의 조국강산에 끝없이 울려퍼지고있다.

온 나라 아이들의 친아버지가 되시여 숭고한 후대사랑의 힘으로 사회주의의 밝은 미래를 앞당겨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뜻깊은 광명성절을 맞으며 전국의 원아들과 소학교 학생들, 어린이들에게 사랑의 선물을 보내주시였다.

힘겨울수록 어린이들에게 정성을 더 쏟아붓고 천만금도 아끼지 않는 어머니당의 다심한 은정이 어린 갖가지 선물을 받아안은 아이들의 기쁨이 방방곡곡에 차넘치였다.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 남포혁명학원의 원아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사랑을 언제나 가슴깊이 간직하고 당의 위업을 충직하게 받들어온 부모들의 넋을 이어 백두의 혈통, 주체혁명의 명맥을 꿋꿋이 이어나가는 계승자들로 더욱 튼튼히 준비해갈 결의를 가다듬었다.

《해바라기》상표를 단 각종 연필, 지우개, 크레용, 수채화구와 민들레학습장을 비롯한 학용품과 맛있는 식료품을 가슴한가득 받아안고 좋아하는 유치원어린이들과 육아원, 애육원, 초등학원, 중등학원 원아들의 모습은 뜻깊은 봄명절의 환희를 더해주었다.

아이들의 명랑하고 밝은 모습을 보면서 보육원들과 교양원, 교직원들은 날이 갈수록 더해만 가는 어머니당의 사랑에 더 높은 교육교양성과로 보답해갈 불같은 열의에 넘쳐있었다.

조국의 북변 두메산골과 분계연선의 농촌마을에 이르기까지 전국의 어린이들에게도 친어버이의 정이 뜨겁게 흘렀다.

위대한 사랑으로 온 나라 아이들을 따뜻이 보살펴주는 당의 은정에 감격을 금치 못하며 학부형들은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쳐갈 의지를 피력하였다.

후대들을 위한 사업을 당과 국가의 제일중대사로 내세우시고 조국의 미래를 아름답게 가꾸어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따사로운 품이 있어 세기를 주름잡으며 비약하는 조국땅 그 어디서나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는 영원히 울려퍼질것이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