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2월 9일 《우리 민족끼리》

 

철령의 굽이굽이에 마음을 얹어보며

 

그 끝을 알수 없게 아득히 뻗어간 령길, 떠가는 구름도 쉬여넘으려는가 산마루를 스치며 유유히 흐른다. 곱게 피여난 서리꽃은 또 그대로 철령의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철령은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성스러운 산악으로 뜨겁게 간직되여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철령은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령도의 상징입니다.

지금도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드시고 철령을 넘고넘으시던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영상이 숭엄히 어려온다.

칼벼랑밑을 내려다보기만 해도 눈앞이 아찔해지고 심장이 졸아드는것만 같은 철령의 그 모든 굽이마다에 새겨져있는 위대한 장군님의 거룩한 발자취가 뜨겁게 안겨온다. 몸소 운전대를 잡으시고 강행돌파하신 진눈까비내린 그날도, 억수로 퍼붓는 비발을 헤치며 오르시였던 진창길도 생생히 되새겨진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사생결단의 각오 안고 헤쳐가신 그 위험천만한 령길이 있어 행복의 열매들이 무르익는 오늘이 있음을 우리 철령아래 펼쳐진 만복의 절경들을 꼽아보며 다시금 눈물속에 새겨안는다.

인민들에게 어떻게 하면 더 많은 과일을 먹일수 있겠는가고 마음쓰시고 강원땅에 대규모축산기지를 꾸려놓으실 원대한 구상을 무르익히셨던 위대한 그 사랑을 천만년세월이 흐른대도 우리 어이 잊을수 있으랴.

철령의 해발고는 그리 높지 않다. 하지만 우리 장군님 조국의 운명과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쉬임없이 찍어가신 그 헌신의 자욱자욱이 진하게 새겨져있기에 철령은 인민의 마음속에 그리도 높이 솟아있는것 아니겠는가.

오늘날 철령의 의미가 새롭게 달라졌다.

사람들이여, 철령의 산맥이 줄기줄기 뻗어내린 강원땅을 둘러보시라.

어제날에는 노래 《신고산타령》이 나온 고장으로 소문났던 고산땅이 오늘에는 노래 《철령아래 사과바다》를 행복의 주제가로 새기며 청춘과원을 자랑하고있다. 눈포, 비포, 바람포로 유명했던 세포등판이 일하기도 좋고 살기도 좋은 굴지의 축산기지로 전변의 새 모습을 펼쳤다.

어디 그뿐이랴. 동해기슭을 보면 희한한 야영소들이 한폭의 그림마냥 안겨오고 포구들엔 이채어경을 노래하며 흰 갈매기들이 높이도 날아옌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펼쳐주신 행복의 절경들, 이는 불굴의 신념과 강철의 의지로 철령을 넘으시면서 우리 장군님 그려보신 사회주의만복의 전경화이다.

정녕 위대한 장군님께서 사생결단의 의지를 안으시고 헤쳐가신 그 길이 있어 그처럼 어려운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사회주의조국의 운명이 수호되고 우리 인민이 누리는 모든 영광과 행복이 마련될수 있은것 아니랴.

하기에 철령은 오늘도 소리쳐 전하고있다.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선군혁명령도업적을 영원히 잊지 말라고.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