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2월 8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사에 길이 빛날 불멸의 건군업적

 

주체적혁명무력의 성스러운 행로에 일흔네번째의 년륜을 긍지높이 아로새기며 건군절의 아침이 밝아왔다.

세상에는 군대도 많고 군대마다 자기의 발전력사를 가지고있지만 조선인민군과 같이 위대한 령장의 손길따라 승리와 영광의 자욱만을 수놓아온 무적필승의 강군은 세상에 없다.

주체의 군건설사에 군력강화의 최전성기가 펼쳐지고 우리 공화국이 세계적인 군사강국으로 위용떨치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조선인민군창건 74돐을 맞이한것은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의 크나큰 긍지이고 자랑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영웅적조선인민군이 아로새겨온 백승의 력사가 있기에 주체조선의 영광스러운 100년사가 있는것이며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의 천만년사가 확고히 담보되여있는것입니다.》

정규무력의 건설은 자주독립국가의 중요한 징표이며 나라와 민족의 생사존망을 판가리하는 관건적인 문제이다. 더우기 자기를 지켜줄 변변한 화승대마저 없어 피눈물나는 망국노의 운명을 강요당해야 했던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제 나라 군대, 정규적혁명무력의 창설은 사무친 숙망이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해방조국의 첫 기슭에서 항일의 혈전만리를 함께 헤쳐온 투사들과 자리를 같이하시고 자기의 민족군대를 가지고있지 못한 나라는 완전한 자주독립국가라고 할수 없다고 절절히 교시하시면서 건당, 건국과 함께 건군위업의 실현을 해방된 조국에서 수행하여야 할 3대과업으로 제시하시였으며 정규화된 혁명의 군대를 하루속히 창건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하여 간곡히 가르쳐주시였다.

민족수호의 강력한 보검을 벼리실 억척불변의 의지로 심장을 불태우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정규군건설에 필요한 지휘관들을 키워내기 위해 몸소 현지에 나가시여 평양학원의 터전도 잡아주시고 중앙보안간부학교를 비롯한 군사정치간부양성기지들의 교육교양사업에도 깊은 관심을 돌리시였으며 땅크병, 포병, 공병, 통신병 등 정규무력의 여러 병종부대들을 조직하고 정규군건설에 필요한 무장장비를 자체의 힘으로 해결하기 위하여 현지지도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였다.

이렇듯 위대한 수령님의 불면불휴의 로고가 있어 건군의 소중한 기틀이 마련되였다.

주체37(1948)년 2월 8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마침내 정규적혁명무력인 조선인민군의 창건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였다.

조선인민군의 창건은 력사의 비참한 수난자였던 우리 민족의 손에 자기 운명을 자기 힘으로 지키고 개척해나갈 무적의 보검을 안겨준 환희로운 경사였고 세계지도에서 빛을 잃었던 우리 조국을 자주와 정의의 성새로 우뚝 세워준 반만년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이였다. 그 어떤 강적도 단매에 때려부시고 조국과 민족의 존엄을 영예롭게 수호할 무적강군의 탄생을 온 세상에 알린 력사의 고고성이였다.

력사의 2월 8일이 있어 지난날 식민지망국노에 불과하였던 우리 인민이 이 땅에 기여든 침략자들에게 무자비한 징벌을 안길수 있었으며 년대와 년대를 이어 혁명강군의 본때를 남김없이 과시할수 있었다. 오늘 사상과 신념의 강군, 현대적인 공격수단과 방어수단을 다 갖춘 최정예정규무력으로 존엄높은 조선인민군의 영광스러운 력사가 바로 70여년전 2월에 그 시원을 두고있음을 우리 민족은, 후대들은 영원히 잊지 않을것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민족만대의 존엄과 번영을 담보하는 튼튼한 군사적토대를 마련해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빛내이실 철석의 의지를 지니시고 전군김일성주의화를 군건설의 총적임무로 제시하시고 그 실현을 위한 투쟁을 정력적으로 이끄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 혁명의 가장 엄혹했던 시기 인민군대를 수령결사옹위정신, 총폭탄정신으로 만장약된 최정예혁명강군으로 키우시고 국방공업을 그 어떤 현대적인 무장장비도 마음먹은대로 만들어내는 첨단수준의 강위력한 혁명공업으로 다져주시였다. 그이의 정력적인 령도가 있어 우리 인민군대는 당과 수령의 위업을 앞장에서 받들어나가는 혁명의 기둥, 주력군으로서의 위용을 남김없이 떨치며 혁명강군의 승리의 력사와 전통을 빛나게 계승발전시켜올수 있었다.

오늘 우리 혁명무력의 진두에는 또 한분의 천출명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서계신다. 그이를 높이 모시여 조선인민군은 자기 발전의 최전성기를 맞이하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전군김일성-김정일주의화를 군건설의 총적임무로 밝혀주시고 인민군대를 세상에서 으뜸가는 혁명강군으로 키우시기 위해 끝없는 심혈과 로고를 바치고계신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현명한 령도밑에 전군이 죽어도 변치 않을 혁명신념을 만장약하고 완벽한 실전능력을 갖춘 불패의 정치사상강군, 도덕강군, 일당백혁명강군으로 튼튼히 준비되였으며 관병일치와 원민, 원군의 미풍들이 날이 갈수록 더욱 활짝 꽃펴나고있다.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기념 열병식과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서 과시된 주체조선의 첨단무장장비들, 강위력한 국방공업의 밑바탕에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천만로고와 희생적헌신이 깃들어있다.

참으로 또 한분의 천출위인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공화국무력의 최고수위에 높이 모신것은 우리 인민의 크나큰 영광이고 행복이다.

주체적혁명무력의 강화발전에 쌓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불멸의 업적을 끝없이 빛내여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계시여 조선인민군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빛날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