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2월 8일 《우리 민족끼리》

 

두 자루의 권총에 담는 생각

 

2월 8일이 왔다.

조선인민군창건 74돐을 맞고보니 총대로 개척되고 총대의 위력으로 승승장구하여온 우리 혁명의 빛나는 력사를 숭엄히 돌이켜보게 된다.

추억의 갈피를 더듬어가느라니 어느덧 나의 생각은 두자루의 권총에로 가닿는다.

두자루의 권총!

이것은 지원의 사상, 3대각오, 동지획득에 대한 사상과 함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아버님이신 김형직선생님으로부터 물려받으신 유산이다.

반일민족해방운동의 탁월한 지도자이신 김형직선생님께서는 생애의 마지막시기에 강반석녀사께 두자루의 권총을 주시면서 위대한 수령님께서 투쟁의 길에 나설 때 넘겨주라고 당부하시였다.

강반석어머님께서는 후날 김형직선생님의 체취가 슴배여있는 두자루의 권총을 위대한 수령님께 내놓으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너의 아버님께서는 돌아가실 때 이 권총 두자루를 나에게 맡기시면서 때가 되면 너에게 주라고 당부하셨다. 네가 이미 혁명투쟁에 몸바쳐나섰으니 아버님께서 남기신 이 총이 필요할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총을 가지고 아버님께서 못다하신 조국해방의 위업을 꼭 이룩하도록 하여라. …

돌이켜보면 지난날 총대가 약하여 식민지노예의 운명을 강요당하지 않으면 안되였던 우리 인민이였다.

그 인민의 운명을 구원하기 위하여서는 발톱까지 무장한 강도 일제침략자들과 오직 무장으로 맞서 싸워야 하는것이다.

하기에 어머님으로부터 사연깊은 두자루의 권총을 넘겨받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아버님의 유언대로 총대를 억세게 틀어쥐고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이룩하실 맹세를 더욱 굳게 다지시였다.

항일무장투쟁을 위한 준비사업을 줄기차게 벌리시던 나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두자루의 권총을 쳐드시고 다음의 열정적인 호소로 동지들을 불러일으키시였다.

이제는 때가 되였다. 이 두자루를 밑천으로 삼아 독립행군을 시작해보자. 지금은 이 두자루가 전부이지만 이것이 새끼를 치고 또 쳐서 200자루, 2 000자루, 2만자루로 될 날을 생각해보라. 총 2 000자루만 있으면 능히 나라를 해방할수 있다. 밑천이 있으니 이것을 자꾸 굴려 2 000자루, 2만자루가 되게 하자!

그것은 조국과 민족을 위한 길에 한몸바칠 결사의 각오를 안으시고 혁명투쟁의 길에 나서신 우리 수령님의 불굴의 신념과 의지의 선언이였다.

두자루의 권총으로부터 시작하시여 조선혁명의 첫 무장대오를 조직하시고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치시여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실현하신 위대한 수령님.

위대한 수령님께서 해방후 지체없이 조선인민혁명군을 정규적혁명무력으로 강화발전시킬데 대한 방침을 제시하시고 조선인민군을 창건하심으로써 우리 공화국은 조국해방전쟁에서도 빛나는 승리를 이룩할수 있었다.

오늘 우리 혁명무력은 천재적인 군사적예지와 탁월한 령군술, 무비의 담력을 지니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손길아래 그 어떤 천만대적도 감히 범접할수 없는 위력을 지닌 최정예혁명강군으로서의 위용을 높이 떨치고있다.

나의 눈앞에 다시금 어려온다.

조선인민군이 어떤 불패의 혁명강군인가를 뚜렷이 보여준 조선로동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이며 조국의 안녕과 미래를 확고히 담보하는 무적의 군사력에 대한 무한한 자긍심과 필승의 신심을 더해준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이.

사연깊은 두자루의 권총은 오늘도 우리 인민에게 귀중한 철리를 새겨주고있다.

총대가 강해야 나라와 민족의 존엄도 빛나고 인민의 행복도 있으며 피로써 쟁취한 혁명의 전취물도 지켜낼수 있다는것을.

리 명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