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승리와 영광의 대축전으로 성대히 경축하는데 적극 이바지하겠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정치국회의소식에 접한 우리 룡봉학용품공장 종업원들의 가슴가슴은 지금 무한한 격정과 불타는 열의로 세차게 끓어번지고있다.

뜻깊은 올해의 태양절과 광명성절을 가장 경사스럽고 의의있게 맞이하는것은 위대한 수령님의 후손, 위대한 장군님의 전사, 제자들의 마땅한 의무이고 도덕의리이다.

우리 인민은 오늘도 잊지 않고있다.

해방후 나라의 형편이 그토록 어려운 속에서도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제1차회의 첫 의정으로 연필문제를 토의하도록 하시여 새 조선의 하늘가에 배움의 글소리가 랑랑히 울려퍼지도록 해주신 위대한 수령님.

나라가 어려움을 겪던 고난의 행군시기 우리 나라 연필생산의 큰 몫을 맡고있는 평양수지연필공장에서 여러가지 사정으로 생산을 정상화하지 못하고있는 실태를 보고받으시고 필요한 모든 대책을 다 세워주신 위대한 장군님.

정녕 이 땅에 아이들의 왕국을 일떠세워주시고 자라나는 새세대들의 소중한 꿈을 지켜주고 꽃펴주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후대사랑의 력사를 어찌 한두마디로 다 전할수 있겠는가.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후대사랑을 그대로 이으시여 우리 아이들을 따뜻이 품어안아 보살펴주시는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온 나라 학생들에게 국가적부담으로 교복과 학용품을 보장하는것은 당과 국가의 일관한 정책이라고 절절하게 강조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이 오늘도 우리의 가슴을 뜨겁게 울려주고있다.

우리들은 후대들을 위해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신 위대한 수령님들과 우리 당의 숭고한 뜻을 높이 받들어 질좋은 학용품을 생산하기 위한 사업을 더욱 힘있게 벌려나가겠다.

하여 민족최대의 명절인 태양절과 광명성절을 조국청사에 길이 빛날 승리와 영광의 대축전으로 성대히 경축하는데 적극 이바지하겠다.

룡봉학용품공장 기사장 김 철 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