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월 8일 《우리 민족끼리》

 

박근혜사면에 대한 남조선 각계의 비난과 규탄 확대

 

지난해 12월 27일과 28일, 30일, 31일 남조선언론 《뉴시스》, 《오마이뉴스》, 《아시아경제》, 《더팩트》 등이 전한데 의하면 박근혜에 대한 《특별사면》조치와 관련하여 각계의 비난과 규탄이 확대되고있다.

《전국민중행동》을 비롯한 각계층 단체들은 《박근혜사면 절대반대》 등의 손구호를 들고 초불집회를 진행하면서 초불시민에 의해 탄핵된 《국정롱단》주범에 대한 사면은 초불민심에 대한 배신이라고 강력히 단죄하였다.

진보당도 청와대앞에서 박근혜의 사면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자인 박근혜에 대한 사면은 정의를 바로 세우자고 했던 초불혁명에 대한 배신이라고 규탄하였다. 이어 박근혜는 《세월》호참사를 일으킨것도 모자라 그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의 목소리를 《공권력》으로 짓밟았고 생존권을 요구하며 거리로 나선 백남기농민을 물대포로 죽게 만든 장본인이다, 이러한 박근혜를 사면함으로써 박근혜《정권》시기 피해자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명예를 회복하기는커녕 또 하나의 상처만 남기였다고 준절히 단죄규탄하였다. 정의당 역시 박근혜의 《특별사면》은 《대선》을 앞둔 정략적결정, 초불정신배신의 결정판이다, 박근혜의 사면을 취소하라고 강력히 요구하였다.

이에 앞서 민주로총, 4. 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참여련대 등 1 000여개의 시민사회단체들은 청와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의 《특별사면》은 정의와 민주주의를 다시 세우기 위한 초불항쟁에 대한 배신일뿐이다, 《세월》호참사로 자식을 잃고 한번 죽었던 유가족들을 박근혜사면으로 두번 죽이지 말라, 박근혜사면은 《국민통합》아닌 국민분렬이라고 절규하였다.

또한 대전지역 79개의 시민사회, 종교단체,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국민주권실현 적페청산 대전운동본부》도 박근혜는 《국정롱단》, 《사법롱단》, 뢰물수수 등으로 《헌정》질서를 파괴한 중대범죄자로서 그에 대한 사면은 초불국민에 대한 배신이다, 초불국민에게 사과도 반성도 없는 박근혜사면결정을 철회하라고 강력히 요구하였다.

이와 같은 사실을 전하면서 언론들은 박근혜가 정식 사면되면서 앞으로 다가온 《대선》의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 박근혜사면이 《대선》에 큰 영향을 미칠것이라고 평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