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2월 5일 《우리 민족끼리》

 

《세월》호참사당시 정보원의 광범위한 사찰을 보여주는 증거자료 폭로

 

지난 2일 《한겨레》, 《뉴시스》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이 《세월》호참사당시 정보원이 유가족은 물론 법원과 언론사 등을 상대로 광범위한 사찰을 벌린 사실이 정보원의 문건들을 통하여 확인되였다고 폭로하였다.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가 이날 공개한 정보원문건들에는 정보원이 《세월》호참사당일에 《향후수습방안》을 민심과 여론관리를 하여 참사가 박근혜《정부》의 책임으로 인정되는것을 방지하는것 등으로 정하고 그를 추진한 내용들이 상세하게 기록되여있다고 한다.

우선 청와대의 사촉을 받은 정보원이 대법원에 다른 재판은 몰라도 이번 《세월》호재판은 무조건 저들이 말한대로 해야 한다고 압력을 가함으로써 법원내부에서 개별재판들에 간섭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언론들은 박근혜집권시기에 벌어진 《사법롱단》사건에서 당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수석부장판사가 《세월》호참사당일 박근혜의 행적에 대하여 의혹을 제기한 일본《산께이신붕》 전 서울지국장재판에 개입하였다는 사실이 이미 드러난바 있는데 이번 정보원문건들을 보면 이런 일이 더 광범위하게 벌어졌음을 짐작케 한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정보원문건들에는 언론사들이 청와대 홍보수석실로부터 보도축소 및 자극적인 보도자제 등을 요구받았다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언론들은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 리정현이 《KBS》보도국장에게 보도관제를 요구하여 방송에 개입한 혐의로 유죄확정판결을 받은바 있다, 당시 홍보수석실에서 더 광범위한 보도통제를 시도하였다는 이야기라고 까밝혔다.

결국 이것은 박근혜와 청와대가 처음부터 사고수습과 대처에는 애당초 관심이 없었고 참사를 무마시키기 위해 정보원을 동원하여 전방위적인 사찰과 공작에 나섰던것이라고 하면서 언론들은 참사의 원인을 밝히고 유가족들의 아픔을 덜어주는것이 《정부》의 급선무인데 오히려 진상을 은페하고 사건의 파장을 축소시키는데 급급했던 박근혜집권세력과 정보기관의 반인륜적행태를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강력히 비판하였다.

계속하여 이러한 문건들이 있는데도 《국정원개혁발전위원회 적페청산TF》와 검찰의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은 정보원의 민간인사찰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사참위는 래년 6월 10일까지인 조사기간동안 《국정원》을 비롯한 정보기관들의 《세월》호사찰문제를 더 철저히 규명하기 바란다, 아직도 어둠속에 묻혀있는 《세월》호관련진실의 쪼각들을 끝까지 찾아내여 그 결과에 따라 책임추궁도 다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