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2월 3일 《민주조선》

 

반드시 청산되여야 할 죄악의 력사

 

과거 일제가 조선민족에게 들씌운 불행과 고통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것이였다.

20만명에 달하는 조선녀성들에게 성노예의 운명을 강요한 치떨리는 범죄 하나만 놓고보아도 력사에 전무후무한 특대형반인륜범죄로서 오늘까지도 전체 조선민족뿐 아니라 광범한 국제사회의 경악과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력사는 타민족지배를 노린 수많은 침략전쟁을 기록하고있으나 그 어느 전쟁사에도 한두명이 아닌 무려 20만명에 달하는 다른 나라 녀성들을 전쟁마당에 끌고다니며 성노예생활을 강요한 례는 없다. 오직 일제만이 수많은 녀성들을 강제련행하여 성노예로 만드는것과 같은 조직적범죄를 감행하였다.

지금 일본반동들이 과거죄악중에서 가장 엄중한 일본군성노예범죄의 책임에서 어떻게 하나 벗어나보려고 이를 몇몇 민간업자들에 의한 행위로 심지어 그 누구의 《자발적인 매춘행위》로 흑백을 전도하고있지만 일본군성노예범죄의 진상은 만천하에 드러났다.

일제는 침략전쟁과정에 침략군내에 성병이 만연하고 이것이 전투력감소의 중요한 원인으로 되자 일본군성노예제도를 내올것을 계획하였다.

이에 대해 일제침략군 제11군 병참부의 후방담당장교였던 센다 가꼬는 병사들의 성을 통제하지 않는한 씨비리에서와 마찬가지로 전투력이 격감되지 않겠는가 하는 공포와 근심으로부터 군직속《위안부》를 내올 계획을 세우기 시작하였다고 증언하였다.

그리하여 1920년대부터 군대내에 《위안소》들이 설치되여 운영되기 시작하였다.

일본군성노예범죄는 당시 일본정부와 군부가 조직적으로 감행한것이였다.

일제는 침략전쟁 전기간 일제침략군 29명당 성노예 1명을 배정할것을 목표로 삼고 성노예제도실시에 외무성, 내무성, 《조선총독부》 등 국가권력기관들을 총동원하였으며 특히 군부가 이를 직접 조직집행하도록 하였다.

1938년 3월 4일 당시 일본륙군성 법무과가 작성하고 륙군참모총장과 법무국장이 결재인장까지 찍은 《군위안소 종업부모집에 관한 건》, 1942년 3월 《위안소》관계업무를 위하여 륙군성의 기구를 개편할데 대하여 내린 왜왕의 《칙령》 300호 등 수많은 자료들이 이를 명백히 립증해주고있다.

일제는 일본군성노예제도를 실시함에 있어서 단순히 침략군의 전투력을 보존하는데만 목적을 둔것이 아니라 더 나아가 조선민족말살이라는 흉악한 범죄를 실행하는데 근본목적을 두었다. 하여 일본군성노예의 대부분을 젊은 조선녀성들로 충당하는것을 정책으로 삼았다. 더우기 조선이 저들의 식민지로 되여있던 상태에서 조선녀성들을 능히 대대적으로 징발하여 성노예로 만들수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일본녀성 스즈끼 유꼬는 일본당국자들은 위안부를 시키면 녀성의 생식능력이 쇠퇴해진다는것을 빈틈없이 계산에 넣고있었다고 하면서 《이런 계산에 기초하여 생각해낸것이 식민지에서 처녀들을 끌어오자는것이였다. 그렇게 하면 당면하게 성병을 막을수 있을뿐 아니라 식민지민중에게서 민족성을 앗아내기도 매우 좋다는 음모적타산도 작용했을것이다. 바로 여기에 민족적차별이 있고 식민지지배의 본질이 있었다.》고 까밝혔다.

그리하여 일제는 《국가총동원법》과 《녀자정신대근로령》을 비롯한 각종 파쑈악법들을 조작하고 그것을 무기로 하여 《조선총독부》산하의 도청, 군청, 면사무소, 파출소 등 행정과 경찰기관은 물론 헌병대와 군대까지 동원하여 조선녀성들을 대대적으로 《사냥》하였다. 길가에서, 논밭에서, 우물가에서 강제련행하다 못해 한밤중에 마을에 달려들어 잠든 처녀들과 학교로 오가는 녀학생들, 임신부와 젖먹이어린애가 달린 녀인들까지 닥치는대로 붙잡아 끌어갔다.

이렇게 끌어간 20만명에 달하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수자체가 강제성을 증명하는 뚜렷한 증거이며 일제의 조선민족말살정책을 폭로하는 고발장인것이다.

이처럼 일본군성노예범죄는 일제가 계획적으로, 조직적으로 감행한 특대형반인륜범죄행위이며 조선민족말살을 노린 반민족적죄악이다.

우리 인민은 일제가 조선민족에게 감행한 반인륜적범죄에 대해 절대로 잊지 않을것이며 피의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신영남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