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1월 30일 《로동신문》

 

올해 농사에서 창조된 우수한 경험을 널리 일반화하자

 

서로 배우고 배워주며

 

농사를 잘 짓자면 좋은 경험들을 서로 배우고 배워주는 기풍을 확립하는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지난 기간 우리는 앞선 영농방법을 적극 받아들인다고는 하면서도 이 사업을 소홀히 하였다.

그러다나니 농장의 알곡생산에서는 별로 전진이 없었다.

교훈을 찾은 우리는 우수한 경험과 앞선 영농방법을 일반화하는데 많은 품을 들이였다. 이것은 올해의 대용비료생산과정을 놓고보아도 잘 알수 있다.

우리는 불리한 기상기후조건에 맞게 효능높은 대용비료를 생산리용하기로 하고 이 사업을 짜고들었다.

그런데 실적에서는 차이가 났다. 원인은 일부 농업근로자들이 대용비료생산에서 나서는 기술적요구를 충분히 파악하지 못한데 있었다.

이러한 편향을 극복하기 위해 우리는 대용비료생산을 잘하는 작업반, 분조, 농업근로자들의 경험을 호상 배우고 배워주도록 하는 사업을 조직하였다.

온 농장에 대용비료를 질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경험교환운동이 활발히 벌어졌다.

그리하여 농장에서는 농작물의 생육상태를 개선하고 정보당소출을 높일수 있었다. 다음해에도 농사를 잘 짓기 위해 여기에 더 큰 힘을 넣을 결심이다.

 

숙천군 읍농장 관리위원장 김운화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