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1월 25일 《로동신문》

 

다음해 농업생산장성을 위한 과학기술적대책 강화

 

력사적인 당 제8차대회가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하기 위해 전국의 도농업과학연구소들에서 다음해에도 과학농사열풍으로 다수확을 안아오기 위한 과학기술적대책을 예견성있게 세워나가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현시대는 과학농사의 시대이며 농업생산은 자연기후조건이 아니라 농업과학기술에 의하여 담보됩니다.》

강원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는 불리한 기상기후조건에서도 높은 소출을 낼수 있는 종자들을 육종, 개량하기 위한 연구사업에 력량을 집중하여 우량한 논벼품종들과 밀품종육종연구에서 커다란 전진을 이룩하고있다.

연구소에서는 벼모를 튼튼하게 자래울수 있는 유기광물복합영양제와 다기능종자피복제를 대량생산하여 시, 군들에 보장할수 있게 생산공정을 개건하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밀고나가고있다.

또한 지역의 원료를 리용하여 카리비료를 생산할수 있는 과학적담보를 마련한데 이어 생산공정을 일떠세우기 위해 서로의 지혜와 열정을 합쳐가고있다.

평안남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는 올해 박막을 리용하지 않고 벼모를 기를수 있는 새로운 재배기술을 연구도입함으로써 많은 로력과 영농물자를 절약하면서 알곡수확고를 높일수 있게 하였다.

도의 주요알곡생산지들에 파견된 연구소과학자들은 해당 지역의 농업생산에 이바지할수 있는 수십건의 선진영농기술과 방법들을 새롭게 도입하였으며 결과 수만t의 알곡을 증수할수 있게 하였다. 연구소일군들은 올해에 창조된 성과와 경험을 다음해 농사대책안에 구체적으로 반영하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짜고들고있다.

정보당 알곡수확고를 높일수 있는 중요한 방도의 하나가 다수확품종재배면적을 늘이는데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평안북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는 올해 생태지역별에 따르는 다수확품종들을 선정하기 위한 연구사업에 힘을 넣었다.

서로의 성과와 경험을 적극 공유하면서 온 한해동안 시험포전들에서 탐구의 열정을 다 바쳐온 과학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해 다음해부터 다수확품종배치를 보다 과학적으로 진행할수 있는 담보가 마련되게 되였다.

또한 도에서 창조된 우수한 농사경험들과 선진영농기술들을 신속히 보급일반화할수 있게 자료기지를 부단히 갱신해나감으로써 농업과학기술보급사업이 더 큰 은을 내게 하고있다.

벼농사와 밀, 보리농사에로 방향전환을 할데 대한 당의 의도를 받들고 황해남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도 우량한 내염성벼품종들과 밀, 보리품종을 육종하기 위한 연구사업에서 실질적인 개선을 가져오고있다.

과학자들은 저수확지들에서 알곡소출을 높일수 있게 재배기술지표를 과학적으로 확정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올해중에 결속하기 위해 더욱 분발하고있다.

농업생산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전국의 도농업과학연구소 일군들과 과학자들의 과학연구활동은 줄기차게 이어지고있다.

 

본사기자 박현


토양분석을 책임적으로
                                        -자강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             특파기자 전명일 찍음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