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1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응당한 봉변

 

얼마전 윤석열이 《국민의힘》의 《대통령》후보가 되기 바쁘게 이른바 《사과》를 한답시고 광주에 기신기신 찾아갔다가 봉변을 당하였다.

광주시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돌아가라 윤석열》, 《물러가라 윤석열》, 《두번 다시 속지 않는다》 등의 표어를 들고 윤석열에 대한 격분을 터뜨렸는가 하면 민주렬사묘로 들어가려는 《국민의힘》패들의 앞을 가로막아 저지시켰다.

급해맞은 《국민의힘》패들이 추모탑입구에서 맴돌다가 급기야 꽁무니를 뺀것은 물론이다.

이에 대해 남조선언론들과 각계층은 과거 《국민의힘》이 광주에서 썩은 닭알 및 오물세례, 몽둥이찜질을 당하였는데 윤석열도 이에 못지 않은 망신을 당하였다, 만일 윤석열이 닭알세례와 같은 된욕을 보았다면 《국민의힘》의 전략이 먹혀들어갔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들은 동정과 배려는커녕 《단수》있는 망신만 당하고 쫓겨갔다고 폭로하였다.

누구를 탓할수도 없는 너무도 응당한 봉변이다.

윤석열로 말하면 전두환파쑈광들에게 사랑하는 혈육들을 잃고 가슴에 재만 가득 쌓인 광주인민들앞에 나설 꼬물만한 체면도 없는자이다.

전두환역도의 후예인 《국민의힘》에 몸담고 떠벌인 《전두환찬양》발언과 《개사과》놀음, 광주인민봉기를 가장 악랄하게 헐뜯어온 박근혜, 리명박역도들의 석방에 대해 시도 때도 없이 떠들어대고있는 사실 등은 설사 윤석열이 광주인민들앞에서 골백번 머리를 조아리고 손이야 발이야 용서를 빈다 해도 상처받은 사람들의 가슴에 맺힌 원한의 응어리는 풀릴수 없는것이다. 다시는 광주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게 등허리가 부러지도록 몽둥이세례를 받지 않은것만 해도 천만다행이라 해야 할것이다.

윤석열이 《국민의힘》의 《대선》후보가 되기 바쁘게 광주로 달려간것은 그럴듯한 《사과》놀음으로 자기의 이른바 《진정성》을 보여주고 봉변을 당하는 모습을 연출하여 등돌린 민심의 동정을 사는 한편 전두환숭배자, 파쑈후예라는 오명을 어떻게 하나 털어버리려는 흉악한 속심의 발로외 다름아니다.

어제는 파쑈살인자들을 옹호하며 광주인민들의 가슴에 서슴없이 대못을 박고 오늘날에는 광주에 뻐젓이 나타나 기만적인 《사과》놀음과 그럴듯한 말장난으로 민심의 환심을 사기 위해 아득바득하는 윤석열과 《국민의힘》의 행태는 그야말로 교활성과 뻔뻔스러움의 극치를 이룬다.

광주시민들을 비롯한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이 《전두환이 공수부대로 광주를 강제진압했다면 윤석열은 억지사과로 광주시민을 강제위무한것이다.》, 《결국 봉변당하는 그림을 만들어서 광주를 또 한번 정치적으로 고립시키려는 얄팍한 발상이다.》, 《악어의 눈물뿐인 정치적이벤트다.》, 《병 주고 약 주는 식의 반복적인 사과행사는 진정성없는 거짓사과이자 여론호도용 정치쇼에 불과하다.》, 《만일 윤석열이 후보가 되지 않았더라면 영영 광주를 무시했을것이다.》 등 분노의 목소리를 터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

죄악을 심고는 덕의 열매를 딸수 없는 법이다.

윤석열을 비롯한 《국민의힘》패들이 파쑈독재의 후예, 패륜패덕의 무리라는것이 더욱 확연히 드러난 이상 악을 징벌하고 적페집단을 기어이 매장하려는 민심의 의지도 달라지지 않을것이다.

김 의 정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