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1월 1일 《우리 민족끼리》

 

막말대잔치

 

《막말대잔치》.

세상에 이런 잔치도 있는가?

있다. 지금 남조선정치판, 특히 《국민의힘》안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숱한 막말들로 큰 《잔치》를 차리고있다.

《본부장(본인, 부인, 장모)비리의혹후보》, 《더티(더러운, 야비한)후보》, 《락제후보》, 《골목대장》, 《패거리 구태정치인》, 《바보》, 《파리떼》, 《벌망(입만 벌리면 망언)후보》, 《1일1망언 후보》…

입에 올리기도 창피하고 부끄러운 이 말들은 다름아닌 《국민의힘》내의 《대선》예비후보들이 상대를 물어메치기 위해 고안해낸 막말과 잡언들이다.

현실이 이러하니 이것을 어찌 《막말대잔치》라 아니 말할수 있겠는가.

참으로 삶은 소대가리가 앙천대소할 일이다.

어떻게 이른바 《대선주자》라고 자처하는자들의 입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언어학박사도 무색케 할 이런 해괴망측한 막말들이 꺼리낌없이 쏟아져나올수 있는지.

정상적인 사회에서라면, 정상사고를 하는 정치인들에게서라면 도저히 있을수 없는 일이다.

하긴 남조선정치권자체가 남을 물어메쳐야만 생존할수 있는 약육강식의 법칙이 작용하는 니전투구장, 아수라장이고 예비후보란자들이 하나같이 속이 먹통같은자들이니 이같은 《막말대잔치》가 벌어지고있는것에 대해 가히 리해할만도 하다.

이와 관련하여 지금 남조선 각계층속에서는 《국민의힘》패거리들의 행태를 두고 《부패하고 악취풍기는 오물더미 국민의힘》, 《선거철만 되면 벌어지는 정치시정배들의 니전투구》, 《오물당, 막말배설당이라고 하는것이 제격이다.》, 《개주둥이에서 상아가 나올리는 만무하다.》 등의 조소와 비난이 장마철 소나기처럼 쏟아져나오고있다.

이자들의 행태가 얼마나 꼴불견이였으면 《국민의힘》내에서까지 《후보로서의 품격을 높이라.》, 《상대를 무참하게 깎아내린다고 제 몸값이 오르는것은 아니다.》, 《도수를 넘는 막말이 국민의 배척을 받고있다.》 등의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겠는가.

족제비도 낯짝이 있어 숨을 구멍을 가린다는데 이런자들이 그 무슨 《정치》를 한답시고 제 잘난듯이 돌아치는 꼴이란 참 볼썽사납기 그지없다.

장 룡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