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0월 23일 《로동신문》
 

당세포비서들은 12가지 기본품성을 체질화하자

우리 당세포비서들은 언제나 진실해야 합니다. 김 정

 

진정을 바쳐야 대중이 따른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세포비서들은 남의 아픔을 자기의 아픔처럼 여기고 대할줄 알아야 하며 남을 위한 일에 발벗고나설줄 알아야 합니다.》

길주군화학일용품공장 초급당위원회에서 모든 당세포비서들이 대중에게 언제나 진정을 기울이며 사업하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가고있다.

어느날 저녁 수지작업반주변을 지나던 초급당일군은 불이 켜져있는 작업장을 보게 되였다. 현장으로 들어가보니 작업반장이 무슨 설계도면을 들여다보고있었다.

초급당일군은 그와 마주앉아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런데 그의 말과 행동이 어딘가모르게 부자연스러웠다. 마음속에 무슨 고충을 안고있는것이 분명했다.

초급당일군은 다음날 수지작업반 당세포비서를 만났다. 당세포비서는 최근에 작업반장의 얼굴색이 밝지 못한것은 사실이라고 하면서도 그 원인에 대하여서는 똑똑히 알지 못하고있었다. 당세포비서가 사람과의 사업에 진정을 기울이지 못하고있다는것을 알수 있었다.

그날 퇴근길에 초급당일군은 당세포비서와 함께 작업반장의 집을 찾았다. 작업반장의 안해를 만나 가정생활형편도 료해하고 남편이 고심하는 문제가 무엇인지 묻기도 하였다.

그 과정에 작업반장이 입당문제를 놓고 마음속고충을 겪고있다는것을 알게 되였다.

초급당일군은 당세포비서에게 당회의에서 사람들과의 사업을 잘하겠다고 맹세만 다지지 말고 진정을 바쳐 그들을 도와주고 이끌어주어야 한다고 충고를 주었다.

당세포비서는 분발하였다. 작업반장이 무슨 일에서나 이신작칙하도록 하였고 어려운 문제가 제기되면 솔선 어깨를 들이밀면서 풀어주었다. 당세포비서의 꾸밈없는 진심과 헌신에 새로운 결심을 가다듬은 작업반장은 기술혁신안들도 내놓으며 작업반성원들을 당결정관철에로 불러일으켰다. 이 과정에 그는 조선로동당원의 영예를 지니게 되였다.

초급당위원회에서는 그후 여러 계기에 뜨거운 진정으로 세포단합을 이룩한 수지작업반 당세포비서를 출연시켜 그의 경험이 모든 당초급일군들에게 일반화되도록 하였다.

로동자들을 위하는 당세포비서들의 마음이 뜨거울수록 그들에 대한 대중의 신망은 커졌다. 결과 당세포들은 화목하고 단합된 조직들로 다져지고 당결정관철에서 보다 큰 성과가 이룩되게 되였다.

현실은 초급당조직들이 당세포비서들과의 사업을 실속있게 하여 그들이 사람들에게 진정을 바치도록 할 때 모든 당세포를 단합되고 혈기왕성한 세포로 만들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김승표


격식없는 정치사업으로 대중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중앙열망사업소 보통강구역분사업소에서-    주대혁 찍음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