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0월 16일 《로동신문》

 

당세포비서들은 12가지 기본품성을 체질화하자

우리 당세포비서들은 뜨거운 인간애를 지녀야 합니다. 김 정

 

누구나 스스럼없이 찾는 어머니가 되도록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인간성과 인정미가 없는 사람은 사람과의 사업을 할수 없습니다.》

언제인가 과일군 신평과수농장 초급당비서는 제8작업반 당세포비서로부터 심중한 의견을 받게 되였다.

작업반의 한동무를 다른데로 옮겨달라는것이였다. 사연인즉 작업반장을 비롯한 초급일군들이 아무리 교양을 해도 개진이 없다는것이였다.

작업반원들을 만나는 과정에 초급당일군은 이곳 초급일군들의 사업작풍에 많은 주의를 돌리게 되였다.

초급일군들이 요구성을 높이는것은 긍정적이였다. 그러나 일이 잘 안되면 목소리부터 높이였으며 특히 당세포비서는 인간에 대한 사랑의 마음으로 작업반원들을 대하지 못하고있었던것이다.

초급당일군은 한동무를 잘 이끌어주는것을 통해 당세포비서의 사업작풍을 개선하기로 결심하였다.

그는 한동무를 여러 차례 만나 따뜻이 담화를 진행하였다. 결함이 나타나면 되게 추궁도 하였다. 그리고 당세포비서와 함께 그의 가정도 방문하면서 마음속에 안고있는 고충을 헤아려주었다.

아들의 돌생일상도 차려주고 어린이옷과 꿀을 마련하여 한동무에게 안겨주어 그의 가슴을 울려주었다.

그후 그는 풀베기사회주의경쟁에서 앞선 자리를 차지하였으며 맡은 일을 책임적으로 해나갔다.

달라진 한동무를 보며 당세포비서는 자기의 사업을 깊이 돌이켜보았다.

당세포비서는 사업작풍을 개선하기 위해 의식적으로 노력했다.

언제나 넓은 도량과 깊은 리해심을 가지고 작업반원들을 대하였으며 그들의 고충을 하나라도 풀어주기 위해 애썼다. 특히 결함있는 사람일수록 더 따뜻이 대해주었다.

당세포비서가 높은 인간성을 지니도록 이끌어준 초급당위원회의 사업기풍으로 하여 세포안에 언제나 화기와 믿음의 정이 넘쳐나게 되였고 서로 돕고 이끌어주는 미풍이 꽃펴났다.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제8작업반 당세포비서의 경험을 널리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 모든 당세포비서들이 높은 인간성과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고 대중과의 사업을 잘해나가도록 하였다.

이렇게 초급당위원회가 당초급일군들의 사업작풍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든 결과 그들의 역할이 비상히 높아지게 되였다.

이곳 초급당위원회의 사업은 당세포비서들이 어머니의 진정으로 세포사업을 해나가도록 옳게 이끌어주고 떠밀어줄 때 모든 단위를 인간적으로 굳게 단합된 전투력있는 집단으로 만들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김혁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