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의 한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

 

(평양 10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

주체34(1945)년 10월 14일은 항일의 전설적영웅이시며 절세의 애국자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개선연설을 하신 뜻깊은 날이다.

력사의 이날 오늘의 김일성경기장이 자리잡고있는 평양공설운동장에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조국개선을 환영하는 평양시환영군중대회가 성대히 열리였다.

당시 평양의 거리들은 온통 기쁨과 환희로 끓어번졌다.

평양시민들은 물론 나라의 곳곳에서 각계층의 군중이 이른새벽부터 평양공설운동장으로 물밀듯이 밀려들었다. 남조선각지에서도 다함없는 흠모심을 안고 수많은 사람들이 왔다. 운동장에 들어서지 못한 사람들은 주변의 나무꼭대기들에 올라갔으며 모란봉에도 사람들이 하얗게 덮여있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주석단에 나오시자 군중이 터쳐올리는 《김일성장군 만세!》의 환호성이 하늘땅을 진감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10여만 군중의 뜨거운 열기와 환호를 한몸에 받으며 단상에 서있을 때 나를 지배한것은 그 어떤 미사려구를 다 동원해도 그려낼수 없는 행복감이였다고, 내 일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 어느때였는가고 묻는 사람이 있다면 나는 그 순간이였다고 대답할것이라고, 민중의 아들로서 민중을 위해 싸웠다는 행복감, 민중이 나를 사랑하고 신임한다는것을 느끼는데서 오는 행복감, 그 민중의 품에 안긴 행복감이였을것이라고 회고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에 하신 력사적인 연설에서 힘있는 사람은 힘으로, 지식있는 사람은 지식으로, 돈있는 사람은 돈으로 건국사업에 적극 이바지하여야 한다고 하시며 나라를 사랑하고 민족을 사랑하고 민주를 사랑하는 전민족이 굳게 단결하여 민주주의자주독립국가를 건설할데 대하여 호소하시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조국개선연설을 하신 평양의 모란봉기슭 김일성경기장의 앞도로 축상에는 1982년 4월에 건설한 개선문이 웅건하게 솟아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