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돌격대들 중요전구들에서 맹활약

 

(평양 10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우리 청년들은 경제건설의 중요전구들에서 항일혁명투사들과 영웅들의 이름이 새겨진 청년돌격대의 기발을 휘날리며 내달려왔다.

천리마대고조시기의 청년들은 은파-신천철길건설장으로 달려나가 전화의 영웅들의 이름을 단 청년돌격대들을 뭇고 날마다 기적적위훈을 창조하였다.

청진-라진철길건설장에서도 리수복영웅청년돌격대가 조직되여 어렵고 힘든 일의 앞장에서 돌파구를 열어제꼈다.

1980년대에 《80년대의 김혁, 차광수가 되자!》는 구호가 제시된 후 전국도처에서 김혁청년돌격대, 차광수청년돌격대가 조직되였으며 돌격대원들은 중요전투장들에서 로력적위훈을 떨치였다.

80년대속도가 창조되던 그 시기에 조직된 김혁청년돌격대, 차광수청년돌격대들의 수는 헤아릴수 없이 많다.

당대회결정관철로 끓고있는 오늘도 곳곳에서 청년돌격대들이 수많이 조직되여 기적과 위훈을 세우고있다.

천성청년탄광의 김혁청년돌격대와 강호영청년돌격대, 자강도공급탄광 차광수청년돌격대를 비롯하여 2년분 인민경제계획을 완수한 석탄공업부문의 청년돌격대수가 날이 감에 따라 계속 늘어나고있다.

황해제철련합기업소의 김진청년돌격대, 2. 8비날론련합기업소의 김혁청년돌격대, 평양화력발전소의 차광수청년돌격대를 비롯하여 다른 청년돌격대들도 당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의 선봉에서 내달리고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