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0월 8일 《우리 민족끼리》

 

진짜 섬나라 특산은…

 

요즘 섬나라 일본에 기괴한 특산식품이 새로 출품되여 보는 사람들을 아연케 하고있다.

시마네현의 한 음식점에서는 조선의 독도를 형상한 《카레밥》우에 일장기까지 척 꽂아놓고는 이 음식을 뻐젓이 《다께시마카레》(《독도카레》)라고 하면서 팔아대고있다.

독도강탈야망이 얼마나 골수에까지 차올랐으면 이제는 밥으로 지어 한입에 먹어치울 지독한 발상까지 하고있으니 섬나라특유의 졸렬함과 간특함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

참새골을 굴리며 파렴치하게 놀아대는데서는 두번째라면 섭섭해할 섬나라족속들이니 머지않아 조상들이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의 꿈을 꾸며 아시아대륙을 형상한 각종 희한한 료리들을 만들어놓고 침을 흘리며 들여다볼지도 모를 일이다.

묻건대 섬나라족속들의 억지그대로 독도가 제땅이라면 굳이 이렇듯 밥으로 지어먹을 《착상》까지 할수 있었겠는가.

밥은 제밥, 남의 밥 다 먹을수 있어도 땅만은 제땅을 먹을수 없는것이다.

섬나라족속들은 독도가 바로 남의 땅이고 그에 대한 강탈야욕을 국민들에게 군침이 돌게 불러일으켜야 하겠기에 이런 유치한 놀음을 벌리고있는것이다.

이로써 왜나라족속들은 명백히 독도가 일본땅이 아닌 조선의 령토이며 저들이 남의 땅을 그토록 탐내고있다는것을 세계앞에 자인한 셈이 되였다.

마치도 교활한 여우의 네발이 모두 덫에 걸린것처럼…

결국 《독도카레》는 령토강탈야망과 군국주의야욕을 체질화한 섬나라족속들만이 내놓을수 있는 일본의 특산인것이다.

그런즉 령토강탈야망 역시 범죄국가 일본만이 품고있는 《특산》이 아니겠는가.

그 야망이 지난 세기에는 일본을 전패국으로 만들었다면 오늘은 일본렬도를 통채로 말아먹게 될것이다.

장금성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