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0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적반하장격의 파렴치한 넉두리

 

얼마전 일본의 《요미우리신붕》이 지난 2018년 남조선대법원이 내린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손해배상판결을 놓고 궤변을 쏟아냈다.

신문은 글에서 판결 그 자체가 《한일청구권협정》에 역행하는 결정으로서 부당하다, 일본당국이 남조선법원의 자산매각판결에 항의한것은 당연하다, 《보상》이 필요하다면 남조선이 하는것이 순서라고 주장하다못해 지어 남조선이 타개책을 서둘러 마련하라고 훈시질까지 하였다.

그야말로 적반하장격의 파렴치한 넉두리가 아닐수 없다.

지난 세기 우리 나라를 40여년간이나 불법강점하고 중세기적인 식민지통치를 실시하면서 840만여명의 조선청장년들을 제놈들의 전쟁터와 고역장에 강제련행하여 혹사시키고 100여만명을 무참히 학살하였으며 20만명의 조선녀성들에게 비참한 성노예생활을 강요한 특급범죄국이 바로 일본이다. 왜나라족속들과 같이 타민족을 잔혹하게 살륙하고 짐승처럼 부려먹은 극악무도한 야만의 무리는 인류력사에 있어본적 없다.

재판의 피소자인 일본기업들 역시 일제식민지통치 전기간 조선사람들에게 갖은 악행을 저지른 전범기업들이다.

이런것으로 하여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손해배상판결은 너무도 응당하며 일본은 이에 대해 입이 열개라도 할말이 없다.

아무리 가슴아프고 속에 맺혔던 일도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차츰 잊어버린다고 하지만 일제가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만고죄악은 너무도 크고 구천에 사무친것이여서 잊을래야 잊을수 없을뿐아니라 오늘까지도 조선민족에게 피맺힌 원한으로 남아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들의 과거죄악에 대한 죄의식과 사죄는 꼬물만큼도 없이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파렴치하게 놀아대는 《요미우리신붕》의 작태야말로 격분을 자아내는 일이 아닐수 없다.

이것은 단순히 일본의 일개 언론에 한한 문제가 아니다.

바다물이 짠것을 알려면 한모금이면 족하다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사무라이후예, 오늘도 령토강탈책동에 매달리고있는 일본반동들의 잔악하고 파렴치한 본성이 바로 이번 《요미우리신붕》의 궤변을 통해 또다시 적라라하게 드러난것이다.

《요미우리신붕》을 비롯한 일본언론들, 일본반동들의 망동은 최근 남조선정치권에서 《미래지향적협력》과 《관계개선》, 《기대》 등을 떠들며 친일적행태, 굴종적작태를 계속 보이는것과 무관치 않으며 이 기회에 남조선을 더욱 짓누르고 길들이며 저들의 천만부당한 요구를 내리먹이려는 속심의 발로라는것이 남조선각계의 일치한 주장이다.

피해자들의 가슴에 계속 대못을 박으며 더욱 도전적으로 나오는 섬나라족속들과는 그 어떤 타협이나 양보도 있어서는 안된다.

온 겨레는 천년숙적 일본반동들의 뻔뻔스러운 망동과 재침책동을 조금도 묵과하지 말고 일치단결하여 민족의 리익을 수호해나가야 할것이다.

김 의 정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