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0월 5일 《우리 민족끼리》

 

굴종의 대가는 치욕뿐

 

얼마전 미국에서 남조선과 일본의 외교수장들사이에 회담이 진행되였다.

회담에서 일본외상은 과거사문제해법은 남조선에서 내놓아야 한다는 기존립장만 되풀이하다못해 《책임적인 자세를 가지고 과거사문제해결에 적절히 대응하라.》고 훈시질까지 해댔다.

한편 남조선은 쌍방이 강제징용피해자 및 일본군성노예피해자배상문제와 관련한 해결방도를 찾기 위해 협의를 가속화해나가야 한다, 일본의 대남수출규제조치가 조속한 시일내에 철회되기를 바란다, 인적교류가 활성화될 필요가 있다 등으로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구걸해나섰다.

남조선의 태도는 피의 죄값을 받아내야 할 천년숙적에게 머리를 숙이고 애걸복걸한 용납못할 친일굴종행위가 아닐수 없다.

일본이 어떤 나라인가.

우리 나라를 저들의 식민지로 만들고 840만여명의 조선사람들을 랍치, 유괴, 강제련행하여 죽음의 전쟁판과 공사장들에 내몰았으며 100여만명을 무참히 학살하고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성노예로 만들어 짐승보다 못한 생활을 강요한 반인륜적죄악을 저지른 범죄국가이다. 우리 말과 글, 조선사람의 성과 이름, 세세년년 이어오던 민속전통까지 빼앗으면서 조선민족말살정책을 악랄하게 감행한 일제의 범죄적만행은 오늘도 우리 겨레의 가슴에 피의 응어리로 남아있다.

지금도 일본반동들은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는커녕 독도를 계속 제땅이라고 우기는가 하면 파렴치한 력사외곡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불구대천의 원쑤인 일본의 뻔뻔스러운 망동을 타매하고 단호한 징벌을 가할 대신 오히려 머리를 수그리고 관계개선을 구걸하며 비굴하게 놀아댔으니 세상에 이런 망신과 치욕이 또 어디 있단말인가.

짐승도 한번 걸렸던 덫에는 다시 걸리지 않는다고 하였다.

지금껏 일본에게서 수치와 모욕, 랭대와 조소를 받고서도 아직도 정신이 덜 들어있으니 악습으로 남아있는 남조선의 사대굴종행위에 지금 온 겨레가 개탄을 금치 못해하고있다.

강자앞에서는 굽어들고 약자앞에서는 더욱 허세를 부리는 섬나라족속들에게 비굴하게 놀아댈수록 차례질것은 치욕과 망신뿐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