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비물질문화유산-단군제례

 

(평양 10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

우리의 국가비물질문화유산들중에는 민족의 원시조 단군의 생일날인 10월 3일(개천절)을 맞으며 단군릉이나 단군사당 등에서 제를 올리는 단군제례도 있다.

단군은 B. C. 30세기초에 우리 민족의 시조국가, 첫 노예소유자국가인 고조선을 세운 인물이다.

우리 민족은 이때부터 단군을 원시조로 하여 하나의 피줄을 이어받고 하나의 강토에서 같은 언어를 쓰면서 반만년의 유구한 력사와 찬란한 문화전통을 창조하였다.

단군제례는 우리 나라의 여러 지방에서 천신제, 태백산제 등의 이름으로 불리우며 그 명맥을 이어왔다. 《삼국유사》,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옛 문헌들에는 단군릉, 단군제례와 관련한 력사적사실들이 수많이 기록되여있다.

우리 인민은 일제식민지통치시기에도 단군을 숭배하는 대종교(당시 단군교)를 창시하고 단군릉을 지키기 위한 단군릉수호회와 단군릉수축기성회를 결성하였으며 대종교 교주를 비롯한 수많은 신도들이 해마다 단군제례를 진행하여왔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일제와 반동사가들의 악랄한 책동과 봉건통치배들의 부패무능으로 력사의 풍운속에서 사라질번 했던 민족의 원시조를 찾아주시고 우리 나라를 반만년력사국으로 빛내여주시였다. 단군을 실재한 인물로 되찾도록 하여주시고 유골이 발굴되여 과학적으로 해명되였을 때에는 단군릉을 시조릉답게 훌륭히 개건하도록 이끌어주시였다.

평양시 강동군의 대박산기슭에 있는 단군릉에서는 개천절기념행사가 진행되군 한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