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9월 24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어를 소중히 여기라

 

《네거티브》, 《캠프》, 《팩트》, 《패러다임》, 《트레이닝》, 《마이웨이》, 《패싱》…

이것은 최근 남조선정치권에서 매일과 같이 쏟아져나오고있는 외래어들중의 일부이다.

웃물이 맑아야 아래물이 맑다고 정치를 한다는 사람들부터가 이처럼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자기 민족의 언어를 배척하고있는것으로 하여 사회전반은 언어오물장으로 되여가고있다.

사람들의 언어생활에서 거울이 되고 본보기가 되여야 할 출판물들과 TV방송의 명칭들부터가 《데일리안》, 《뉴스 메이커》와 같이 온통 외래어투성이이고 거리의 간판들과 광고, 일상회화까지도 《유명 브랜드》, 《바겐세일》, 《카톡 왕따》, 《페북 아재》와 같은 알아듣지 못할 잡탕말로 되여버렸다.

정치와 경제, 문화 등 사회전반에 범람하고있는 외래어들은 민족어가 짓밟히고있는 남조선의 참담한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이것은 우리 민족의 수치이고 비극이 아닐수 없다.

민족은 민족어와 뗄수 없이 련결되여있다.

언어는 민족을 특징짓는 중요한 징표이며 민족성을 고수하고 발전시키는데서 중요한 작용을 한다. 자기 언어의 순결성을 지켜나가는 민족만이 자주적으로 발전할수 있다.

민족어가 민족의 존망과 관련되는 사활적인것의 하나로 되기때문에 력사의 갈피에는 침략자들이 다른 나라를 강점하고 민족어말살을 주요한 정책으로 내세운 사실들이 수없이 기록되여있다. 조선을 강점한 일제가 일본말을 《국어》라고 하면서 우리 말과 글을 쓰지 못하게 한것도 결국은 조선민족을 말살시키려는데 그 주되는 목적이 있었다.

하다면 일제의 폭압속에서도 고수되여온 우리 민족의 고유한 언어가 왜 오늘의 남조선에서 무참히 짓밟히고있는가 하는것이다.

단순히 외래어로 자기의 《유식》을 뽐내기 위해서인가. 아니면 《세계화》의 흐름속에서 달리될수 없는 숙명인가.

그 주요한 원인은 남조선사회에 자기의것을 천시하는 민족허무주의와 큰 나라를 우상화하는 사대주의적경향이 농후하기때문이다.

민족허무주의와 사대주의는 동전의 량면과 같다.

민족허무주의가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잃고 자기 민족이 력사적으로 이루어놓은 고귀하고 가치있는 모든것을 보잘것없다고 깔보는 사상이라면 사대주의는 큰 나라를 숭배하고 섬기는 노예굴종사상이다.

자기 민족의 언어가 다른 나라의 언어보다 못하다고 보는 민족허무주의적관점, 큰 나라의 언어를 사용해야 《위신》있다고 생각하는 사대주의적사고와 정신상태가 바로 외래어의 람용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나고있는것이다.

한 민족이 자기의 언어를 포기하고 외래어를 마구 끌어들이게 되면 사상정신적노예의 굴레를 스스로 뒤집어쓰고 다른 나라의 가치관과 사고방식, 문화에 추종하게 된다.

결국 자기의 고유한 언어를 지켜내지 못하면 민족성을 잃어버리게 되고 나중에는 외세에 롱락당하게 되는것이다.

력사는 우리에게 가르쳐주고있다.

민족을 지키려거든 민족어를 소중히 여기라고.

김철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