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9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1일1론난》, 드러나는 《양파》의 실체(4)

 

《1일1망언》, 이것은 남조선에서 역시 준비되지 못한 후보, 정치의 《정》자는 고사하고 천박하며 몰상식한 사고를 가진 정치시정배-윤석열을 가리키는 대명사로 널리 알려져있다.

그런데 지금 윤석열에게는 《1일1론난》이라는 딱지까지 붙어 각계층의 더 큰 경악과 조소를 자아내고있다.

 

그는 왜 표적으로 되였는가

 

윤석열의 장모가 련루된 부정부패사건을 변호하기 위해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만든 내부문건중에는 그들이 《윤석열X화일》의 근원으로 지목한 정대택과 관련된 사건자료도 있다.

정대택은 윤석열의 장모와 오래동안 부동산동업을 하다가 투기의혹사건으로 감옥신세까지 진 사람이라고 한다.

이미 남조선에서는 윤석열의 장모와 부동산투기를 하던 동업자들은 모두 처벌을 받았으나 유독 장모만이 시퍼렇게 살아있고 그가 로골적으로 자기 사위가 뒤를 봐준다고 뇌까린 사실이 알려져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킨바 있다.

문제는 정대택이 어째서 《윤석열X화일》의 근원으로 그들의 표적이 되였고 그와 관련한 검찰의 내부문건까지 만들어졌는가 하는것이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윤석열의 처와 장모는 결혼전부터 관계가 있었던 양재택이라는 검사를 리용하여 부동산투기범죄와 관련한 모든 혐의를 정대택 등 동업자들에게 넘겨씌워 감옥에 처넣었으며 이에 대해 장모는 자랑까지 하고다녔다고 한다. 이들모녀로부터 뒤통수를 얻어맞고 감옥살이를 한 정대택이 출소하여 불만을 가지며 소송하려 하자 장모는 윤석열을 등대고 또 구속시키겠다고 그를 위협하였다.

검찰권력을 등에 업고 안하무인격으로 놀아대는 이들모녀의 행태가 얼마나 추악하였던지 9년전 김건희의 작은 외할아버지조차 그들의 죄행을 폭로하면서 죄값을 치르게 해달라고 법원에 탄원을 하였었다고 한다.

자기 딸을 윤석열에게 출가시킨 후 더욱 로골적으로 부동산투기와 사기협잡에 매여달린 장모의 죄행은 공개된것만 해도 부지기수이다.

윤석열의 장모는 의사자격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2013년 5월부터 2년동안 경기도 파주시에 료양병원을 개설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200여만US$를 불법적으로 지급받은 료양급여부정수급사건으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구속되였으며 2013년 경기도 성남시 도촌동땅을 매입하는 과정에 은행통장의 잔고를 3 100여만US$(남조선돈으로 347억원)로 위조하여 리용한 은행증명서위조사건, 경기도 양주시에서 납골당(유골을 보관하는 곳)을 경영하는 회사의 주식을 위조하여 경영자를 강제로 내쫓고 경영권을 부당하게 가로챈 납골당경영권강탈사건 등으로 재판과 수사를 계속 받고있는 상태이다.

사실 이러한 범죄의혹들은 이미전에 시민단체와 언론들의 폭로로 드러났었고 그에 대한 수사도 진행되였지만 그때마다 윤석열이 직권으로 유야무야해버렸다. 윤석열이 자기 장모는 그 누구한테 10원 한장 피해를 준적이 없다고 철면피하게 놀아댔던것이 바로 얼마전이 아닌가.

도적이 제발 저리다고 윤석열은 자기의 직권람용을 비롯한 부정부패범죄행위를 보여주는 《X화일》이라는것이 공개되자 그 발설자, 론난을 일으킨 주범으로 저들에게 한을 품고있는 정대택을 조준하였고 그를 제압하여 장모의 부동산투기범죄를 무마시키기 위한 내부문건을 작성하도록 한것이다. (계속)

본 사 기 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