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9월 22일 《우리 민족끼리》

 

다시금 깨우쳐주는 진리

 

력사란 먹으로 지울수도 없고 불로 태울수도 없으며 검으로 찢을수도 없다. 이것은 부정할수 없는 진리이다.

그럼에도 력사의 진실과 인류의 량심에 칼질을 해대는 무지막지한자들이 있으니 그들이 다름아닌 왜나라족속들이다.

력사외곡책동에 더욱 기를 쓰고 매달리는 일본반동들의 망동이 바로 그러하다.

알려진바와 같이 최근 일본당국의 지시에 따라 《종군위안부》, 강제련행》 등의 표현이 삭제, 변경된 중학교 및 고등학교 교과서들이 대대적으로 발행되여 학생들이 리용하게 된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일본내각의 관방장관이라는자는 기자회견에서 《아이들이 적절한 교육을 받는다는 의미에서 매우 중요하다.》라는 망발을 줴쳤다.

이것은 교육의 신성한 사명, 초보적인 진실과 정의마저 짓밟고 자라나는 새세대들에게 군국주의력사관을 주입시키려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이 얼마나 악랄한가를 다시금 보여주고있다.

중학교, 고등학교교과서들에서 일본군성노예범죄와 조선인강제련행사실을 외곡하도록 한 일본당국의 이번 망동은 우리 민족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며 인류의 정의와 량심에 대한 우롱이다.

일본반동들이 한사코 과거 일제가 저지른 반인륜적범죄를 덮어버리려고 발악하는데는 단순히 전패국의 수치를 모면해보자는데만 있는것이 아니다.

그것은 력사의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려 이루지 못한 아시아제패야망을 실현하자는데 있다.

지난 8월 일본이 어린이용 《방위백서》를 발간하고 어린이들에게 군사대국화야망을 주입시키고있는것이라든가 고등학교교과서들에 독도를 《일본땅》으로 서술한 문구를 박아넣은것 등이 이를 실증해준다.

일본군성노예범죄와 조선인강제련행사실을 덮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력사외곡책동은 날이 감에 따라 더욱 우심해지고있다.

지금껏 일본반동들은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매춘부》로 모독하였는가 하면 《돈벌이를 위한 자발적인 의사》에 따른것으로 매도하면서 일본군성노예만행 그자체를 정당화, 합리화하여왔다.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그러한 가운데 얼마전 어느 한 나라 수도의 행정당국이 자기 지역에 세워져있는 일본군성노예소녀상을 1년 연장해두기로 결정한데 대해서도 일본반동들은 《강하게 항의한다.》, 《조속한 철거를 요구해나가겠다.》고 하면서 앙탈을 부려댔다. 한편 조선인강제징용과 관련하여서는 이전 《조선반도출신로동자들의 일본에로의 류입은 본인들의 자유의사에 따른 개별적인 도항이였다.》고 떠들면서 철면피하게 놀아대고있다.

과거 우리 민족과 아시아인민들을 대상으로 짐승도 낯을 붉힐 치떨리는 범죄를 저지르고도 그를 한사코 부정하거나 합리화하는 일본반동들의 력사외곡책동은 세인의 격분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아시아나라들은 물론 세계각지에서는 날이 감에 따라 력사외곡책동에 광분하는 일본반동들의 후안무치한 망동에 대해 《표현을 뜯어고친다고 해서 력사의 진실이 달라지겠는가.》, 《침략의 력사를 부정하고 외곡하는 행위자체가 용납할수 없는 범죄이다.》, 《성근한 사죄와 배상의 마음이 전혀 없는 전범국가 일본을 국제적으로 고립시켜야 한다.》 등으로 단죄규탄하고있다.

방관시할수 없는 다른 하나의 문제는 국제사회에서도 일본의 침략력사와 반인륜적인 과거죄악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있을 때 남조선에서는 이와 상반되는 현상들이 나타나고있는것이다.

최근 남조선의 위정자들속에서는 일본과의 그 무슨 《미래지향적관계의 추구》라는 괴이한 목소리들이 스스럼없이 울려나오고있다. 나중에는 저저마다 과거사문제와 경제문제를 분리하여 대응하겠다는것을 주요《공약》으로 내드는것과 같은 쓸개빠진 《대선》예비후보들도 있다.

특히 《국민의힘》의 친일행위들은 만사람의 경악을 자아내고있다.

《국민의힘》안의 《대선》예비후보들은 《한일관계가 외교관계후 가장 나빠졌다.》, 《외교는 실용주의, 실사구시에 립각해야 하는데 리념편향적인 죽창가를 부르다 여기까지 왔다.》, 일본의 후꾸시마원자력발전소 오염수방류를 크게 문제시할 필요가 없다.》, 《일본에 대해 감정적으로 대응하여 일본과의 관계를 돌이킬수 없는 지경으로 몰아넣었다., 극단으로 치닫는 한일관계의 책임이 모두 일본에게만 있다고 여겨서는 안된다.》, 《한미일군사동맹을 구축하는것이 시급하다.》 등으로 일본의 역성을 들며 인민들속에서 높아가는 반일감정에 도전해나서고있다.

과거범죄에 대한 죄의식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없는 일본의 후안무치한 망동에 분노할 대신 그 무슨 《미래지향적관계》요, 《군사동맹》이요, 《불필요한 죽창가》요 하며 친일을 선동하는 《국민의힘》패당의 행태야말로 민족의 수치이고 망신거리가 아닐수 없다.

이런 매국노들이 낯짝을 쳐들고 정치무대를 활개치며 친일매국을 선동하고있기에 섬오랑캐들이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반성은 커녕 더욱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있는것이다.

아마도 일제의 천인공노할 만행으로 피해당하고 무고하게 숨진 우리 선조들이 사대매국행위에 광분하는 보수패당의 행태를 보았더라면 비분강개하여 땅을 박차고 나와 친일역적무리들을 단호히 쳐갈겨버렸을것이다.

현실은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만을 들씌운 일본반동들과는 그 어떤 타협도 있을수 없으며 천년숙적의 만고죄악을 반드시 결산해야 한다는것, 남조선에서 《국민의힘》과 같은 친일매국집단을 하루빨리 그리고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는것을 다시금 깨우쳐주고있다.

 

렴철성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