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9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언론들 일본반동들의 악랄한 력사외곡책동을 강력히 단죄규탄

 

지난 9일 《뉴시스》, 《머니투데이》, 《한국일보》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은 이날 일본 문부과학성이 《종군위안부》와 《강제련행》 등의 표현을 삭제하거나 변경한 내용을 담은 교과서발행을 승인한데 대해 강력히 단죄규탄하였다.

지난 4월 일본정부는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둘러싼 오해를 부른다는 리유로 《종군위안부》가 아니라 《위안부》라는 표현을, 강제징용과 관련하여서도 《강제련행》과 《련행》대신 《징용》이라는 용어를 쓰는것이 적절하다고 하면서 그에 대한 각의결정을 내렸다고 한다.

이에 따라 문부과학성은 교과서를 발간하는 회사들을 대상으로 정정신청에 대한 설명회를 열고 압박하는 한편 6월말까지 기한을 정해주었으며 이번에 교과서회사 5곳에서 《종군위안부》와 《강제련행》의 기록을 삭제 혹은 변경하겠다는 신청을 받아 승인하는 놀음을 벌렸다.

결국 이번에 승인된 중학교력사교과서에서는 《이른바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을 뺐으며 고등학교일본사교과서에서는 《강제련행》을 《정부결정에 따른 배치》로 바꾸었다고 한다.

이러한 사실을 전하면서 언론들은 일본정부가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에는 군에 의해 강제련행되였다는 뜻이 담겨있다면서 아예 삭제하거나 《종군》이라는 문구를 빼버렸으며 징용로동자들을 강제로 동원하였다는 의미인 《강제련행》과 《련행》표현도 없애버렸다, 이는 《새로운 력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등 일본우익세력이 일본군성노예와 징용자모집에 대한 강제성이나 일본정부 및 군부의 관련의미를 약화시키려는 의도밑에 《종군위안부》표현을 사용하면 안된다고 요구한것을 정부가 공식적으로 받아들인것이다, 일본우익세력의 주장에 동조하여 과거죄악을 부정하고 미화분식하려는 일본정부의 《가해력사지우기》움직임이 계속되고있다고 신랄히 폭로규탄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