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9월 6일 《우리 민족끼리》

 

양대가리 걸어놓고 말고기 파는격

 

얼마전 남조선해군이 해군의 정책과 전략, 군사활동의 기본지침과 방향을 제시하는 《해군의 목표》라는것을 22년만에 개정하는 놀음을 벌렸다.

개정된 《해군의 목표》내용을 보면 《선진해군》, 《대양해군》을 지향하며 《방위와 번영을 뒤받침하는 핵심군으로서 전쟁을 억제한다.》, 《해양전에서 승리한다.》, 《국가리익을 수호한다.》, 《세계평화에 기여한다.》 등을 내용으로 하고있다.

그야말로 양대가리 걸어놓고 말고기 파는격이 아닐수 없다.

남조선해군의 《해군의 목표》개정놀음은 해상무력강화를 통해 외세의 침략적인 세계제패전략에 적극 가담하여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파괴하려는 불순한 군사적흉계를 가리워보려는 권모술수에 불과하다.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서 해군의 작전범위를 대양까지 넓히는것은 현실적이지 못하며 국민의 긍정적지지를 받지 못할 사안이다, 천문학적액수의 돈을 필요없이 바다에 뿌리는것과 같다, 예산확보를 비롯하여 막대한 자금을 지출받고 지원을 받으려는 타산에 따른것임이 분명하다,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보장에도 영향을 줄수 있는 이번 《해군의 목표》는 북과 주변국의 경계심을 불러일으키지 않을수 없다고 비난하고있다.

남조선군내에서 구타, 살인, 강간, 부정부패를 비롯하여 사람들의 경악을 자아내는 범죄행위가 비일비재로 발생하고있는 때에 이를 바로잡는데 신경을 쓸 대신 《선진해군》이니, 《대양해군》이니 하는 허세로 군부내에 만연하는 기강행위와 범죄행위를 은페하고 더 많은 국민혈세를 옭아내기 위한데만 집착하는 이러한 유치한 놀음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것인가는 너무도 분명하다.

시대와 민심에 역행하는 남조선군부, 해군의 천만부당한 놀음은 사람들의 웃음거리로 될뿐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