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중시의 력사를 펼친 위대한 령도

 

(평양 8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

우리 나라에서 청년들은 나라와 민족의 꽃으로, 사회의 가장 활력있는 부대로, 혁명의 계승자들로 떠받들리우며 참다운 삶을 누리고있다.

청년중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혁명령도의 전기간 일관하게 견지하여오신 전략적로선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선혁명의 개척기에 벌써 갈길 몰라 헤매이던 불우한 식민지청년들을 동지적사랑과 믿음으로 한품에 안아 열혈투사들로 키우시였다.

그이를 따라 《ㅌ. ㄷ》의 기치아래 청년전위들과 젊은 투사들이 굳게 뭉쳐 항일의 혈전만리, 피바다만리를 헤치며 조국의 해방을 이룩하였고 그 과정에 청년전위들의 성스러운 애국전통이 마련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해방후 나라를 사랑하는 모든 애국청년들을 민주주의기발아래 굳게 묶어세워 새 조국건설에로 적극 불러일으키시였으며 가렬한 전화의 나날에는 청년들에게 멸적의 힘과 용기를 안겨주시며 조국보위성전에로 떨쳐나서게 하시였다.

전후 어려운 시기에도 다시한번 조선사람의 본때를 보여주어야 한다시며 청년들을 전후복구건설과 천리마대진군의 앞장에 내세워주시였다.

주체의 청년운동의 빛나는 력사와 전통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숭고한 뜻에 떠받들려 꿋꿋이 이어져왔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찌기 주체혁명위업계승완성을 청년동맹의 기본사명, 조선청년운동의 총적목표로 규정하시고 사회주의청년운동에서 나서는 리론실천적문제들에 완벽한 해명을 주시였으며 청년운동을 수령의 사상과 위업을 빛나게 계승해나가는 혁명적인 운동으로 되게 하시였다.

《청년들을 사랑하라!》는 구호도 제시하시고 청년들에게 최고사령관의 예비전투부대, 별동대, 당의 영원한 동행자라는 최상최대의 믿음도 안겨주시였다.

나라가 어려움을 겪던 시기에도 청년건설자들이 짧은 기간에 완공한 도로를 《청년영웅도로》로 명명해주시고 사회와 집단, 동지를 위해 자기를 바치는 청년들을 시대의 전형으로 내세워주시였다.

오늘 주체의 청년운동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자기 발전의 최전성기를 힘차게 열어나가고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