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8월 28일 《로동신문》

 

믿음직한 계승자들의 대부대, 수백만 청년대군을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크나큰 자랑이다

단상 

제일밑천

 

요즘은 어디에서나 청년들에 대한 이야기가 꽃펴난다.

뻐스안에서도 지하전동차안에서도 사무실에서도 생산현장에서도 청년들의 미풍소식을 들을수 있다. 어느 대학졸업생이 섬마을분교로 탄원했다는 소리, 탄광으로 진출한 어느 고급중학교졸업생이 우리 작업반 누구의 아들이라는 소리, 어느 공장에서 년간계획을 완수한 청년들이 몇명이나 된다는 소리…

지난 시기에도 늘 들어오던 이야기였지만 청년절을 뜻깊게 경축하는 시기에 들으니 받아안은 충격은 더욱 컸다.

세상을 둘러보면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청년들이 있지만 우리 청년들처럼 고상한 정신과 숭고한 미덕을 지닌 청년들을 그 어디에 가서 찾을수 있으랴.

당과 혁명에 있어서 제일가는 밑천은 자기 위업에 충직한 청년들의 대부대를 가지고있는것이다.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치며 강도 일제를 때려부시고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실현한 투사들은 우리 혁명의 1세대 청년들이였다. 피로써 안아온 전승의 축포에도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둘도 없는 청춘을 서슴없이 바친 인민군용사들의 위훈이 빛나고있고 전후의 재더미를 헤치며 나래쳐오른 천리마의 발구름소리에서도 당의 부름따라 산으로, 바다로, 개발지로 달려나간 청년들의 심장의 박동소리가 메아리쳐온다. 북방의 혹한속에서 함마와 정대로 천연암반을 까내면서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를 일떠세운 청년들의 기개는 위대한 당의 령도를 따라 시련과 난관을 박차며 희망찬 미래에로 나아가는 주체조선의 불굴의 기상의 힘있는 과시였다.

혁명의 계승자로 억세게 자라나 사회주의조국에 생기와 활력을 북돋아주는 전도양양한 젊은 주력부대를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당에 있어서 실로 커다란 자랑으로 된다.

하거늘 우리 다시금 확언한다.

조선로동당의 위업은 언제나 백전백승할것이라고.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