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령장의 군령도사를 전하는 만년재보-혁명사적지들

 

(평양 8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

주체의 혁명무력건설사에 빛나는 위대한 령장의 혁명실록은 온 나라 방방곡곡에 력력히 아로새겨져있다.

혁명무력에 대한 령도의 첫 자욱을 새기신 력사의 그날로부터 50여년의 장구한 기간 사회주의수호전의 최전방에 계시며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전선길을 쉬임없이 이어가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애국헌신의 로고를 혁명의 귀중한 만년재보인 혁명사적지들은 가슴뜨겁게 전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장군님의 선군혁명령도가 있었기에 우리 혁명은 력사의 온갖 풍파를 뚫고 승승장구하여올수 있었으며 장군님의 애국헌신의 초강도강행군길이 있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인류가 알지 못하는 력사의 기적을 창조할수 있었습니다.》

쌍운리혁명사적지는 주체49(1960)년 8월 25일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모시고 조선인민군 근위 서울류경수제105땅크사단을 찾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혁명무력에 대한 령도의 첫 자욱을 새기신 영광의 땅이다.

인민군대가 《경애하는 김일성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자!》는 구호를 높이 들고나가야 한다고 하시며 우리 나라를 불패의 군사강국으로 만드실 굳은 결심을 다지신 령장의 풍모가 사적지의 곳곳에 어리여있다.

인민군부대들에 대한 현지시찰의 길에서 우리 장군님 달게 드신 줴기밥과 관련한 혁명일화는 쌍운리의 너럭바위우에서 처음으로 태여났다.

20대 청년장군의 걸출한 위인상을 전하는 어은혁명사적지는 절세위인의 위대한 병사시절이 흐른 력사의 땅으로 조국청사에 빛나고있다.

령장의 지혜와 용맹도 병사생활에서 움트고 장군의 어깨우에 빛나는 금별도 병사생활의 땀으로 빚어져야 한다는 명제가 모셔진 사적지를 지난 40여년간 1 100여만명의 근로자들과 인민군장병들, 청소년학생들이 찾았다.

대덕산혁명사적지에도 위대한 수령님을 모시고 눈덮인 초소를 찾으시여 병사들의 심장마다에 《일당백》구호의 참뜻을 새겨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업적이 깃들어있다.

위험천만한 최전방감시소에까지 나오시여 경계근무를 수행하고있는 군인들의 수고도 헤아려주시며 그들을 사랑의 한품에 안으시고 기념사진을 찍어주신 그날의 사연을 선조암혁명사적지는 오늘도 전하여주고있다.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총대로 기어이 완성하실 철석의 신념과 의지를 안으시고 인민군부대들에 대한 현지시찰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신 위대한 장군님의 거룩한 자욱은 불당골, 안말혁명사적지에도 새겨져있다.

1999년 3월 사적지들을 찾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준엄한 조국해방전쟁을 승리에로 이끄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더욱 빛내여나갈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선군혁명령도의 상징으로 빛나는 철령은 비가 와도 눈이 와도, 밤에도 새벽에도 넘으신 절세위인의 애국헌신의 세계를 가슴뜨겁게 전하고있다.

그 누가 내 마음 몰라줘도 몰라준대도 희망안고 이 길을 가고가리라의 노래구절을 마음속으로 부르시며 18차례나 찾으신 뜻깊은 사적이 깃든 철령혁명사적지는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히 자리잡았다.

사회주의수호전, 붉은기수호전을 앞장에서 헤쳐가신 선군령장의 령도사가 응축되여있는 오성산혁명사적지와 351고지혁명사적지에서 인민군장병들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넘고넘으신 험난한 전선길이 있어 혁명무력발전의 최전성기가 펼쳐질수 있었음을 심장으로 절감하고있다.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이 나라의 령이란 령은 다 넘으시고 산이란 산은 다 오르신 위대한 장군님의 천만로고가 가슴저리게 안겨오는 무산혁명사적지는 불철주야의 헌신과 병사들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전설들로 이어진 백두령장의 혁명업적을 전하고있다.

참으로 그 이름만 불러보아도 절세의 애국자의 위인상이 숭엄히 어려오는 혁명사적지들은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만년토대를 마련해주시고 조국과 민족의 창창한 미래를 열어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령군업적과 더불어 영원불멸할 우리 혁명의 만년재보이다.

온 나라 전체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우리 혁명무력의 강화발전에 쌓아올리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불멸의 혁명업적을 만대에 길이 빛내이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혁명의 새 승리를 반드시 이룩해나갈것이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