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군사장비갱신이 아니라 침략국가에로의 변신이다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평양 8월 19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의 군사력증강소동이 엄중한 단계에 이르렀다.

최근 일본방위상은 올해안으로 해상《자위대》의 최대급호위함인 《이즈모》호에서 《F-35B》 최신형스텔스전투기의 운용을 배합한 군사훈련을 벌릴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이는 《방위》의 간판밑에 항공모함급의 호위함선으로 임의의 시각에 주변나라들을 공격하기 위한 준비를 갖추려는 위험천만한 군사대국화책동의 일환이다.

지금 일본은 《〈이즈모〉호를 항공모함으로 만들어도 방위목적에 한정시키면 헌법에 위반되지 않는다.》, 《함선에 전투기들이 상시적으로 탑재되여있지 않으면 공격형항공모함으로 볼수 없다.》는 억지주장을 펴고있다.

무력증강의 위헌적, 침략적정체를 가리워보려는 파렴치한 술책이다.

군사적견지에서 볼 때 항공모함은 다른 나라들을 선제타격하고 제해권을 장악하는데서 필수불가결의 요소로 국제적으로 공인되고있다.

이것은 일본의 항공모함보유가 무력행사포기와 전투력불보유를 규제한 현행헌법에 저촉되는 범죄라는것을 말해주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국자들이 《이즈모》호의 개조라는 명목밑에 실제적인 항공모함보유에 계속 매달리는것은 어떻게 하나 군사대국화를 실현하여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이루어보자는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 패한것은 힘이 약했던탓》이라고 보고있는 일본은 오래전부터 군사대국화를 정책적목표로 내세우고 그 실현에 몰두해왔다.

특히 《자위대》의 기동타격력과 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무장장비현대화에 박차를 가한 결과 오늘은 항공모함보유를 바라보는 단계에까지 이르렀다.

일본의 주요타격대상은 다름아닌 우리 공화국을 비롯한 주변나라들이다.

극동지역에 대한 재침으로 《아시아의 맹주》지위를 차지하고 그것으로 세계제패의 문을 열려는것이 일본의 변함없는 야망이다.

최근에도 이 나라는 새로운 《전자전부대》와 미싸일부대를 2023년까지 오끼나와현의 주요섬들에 배비할것이라는것을 공표하면서 그 목적이 대중국견제에 있다는것을 조금도 숨기지 않았다.

일본을 전쟁국가로 둔갑시키기 위한 헌법개악도 집요하게 추진되고있다.

렬도국가의 항공모함보유, 이것은 단순한 군사장비의 갱신이 아니다.

그것은 지역과 세계의 안전, 인류의 문명을 파괴하는 침략국가에로의 변신이다.

만일 일본이 국제사회의 반대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