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8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추악한 대결집단의 호전적망동

 

남조선군부가 북침전쟁준비에 혈안이 되여 물인지 불인지 모르고 날뛰고있다.

얼마전에 진행된 제138차 《방위사업추진위원회》회의라는데서 남조선군부는 다음세대 호위함을 비롯한 여러가지 무장장비개발 및 성능개량사업에 천문학적액수의 혈세를 퍼부을것을 결정하였다. 그보다 앞서 진행된 《미래국방혁신 주요지휘관회의》에서도 미래에 대비한 국방 및 군사전략방안과 합동작전수행개념 등을 반영한 《미래국방혁신구상》이라는것을 발표하며 객적은 허세를 부리였다.

그야말로 호전광들의 동족대결병세가 치유불능으로 치닫고있다.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우리 민족의 지향을 한사코 짓밟고 정세긴장을 고취하며 전쟁의 참화를 몰아오려는 동족대결망동은 절대로 용납할수 없는 반민족적범죄이다.

하기에 온 겨레가 남조선군부의 무분별한 무력증강과 전쟁책동을 그토록 규탄배격하고있는것이다.

그러나 시대착오적이고 비리성적인 사고방식을 지닌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아우성치는 민생과 악성전염병의 대류행사태에도 아랑곳없이 천문학적액수의 혈세를 무장장비현대화에 마구 탕진하고 첨단과학기술까지 도용하여 북침전쟁준비를 다그치려고 미친듯이 발광하고있다.

더우기 남조선군내에 성추행을 비롯한 각종 범죄행위가 범람하여 그 어느때보다 복잡하고 소란스러운 시기 내부의 악재를 바로잡기 위해 신경을 쓸 대신 동족대결책동에 발광하고있는것이야말로 남조선인민들의 단죄와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

안팎으로 몰리우는 가련한 처지를 군사적허세로는 절대로 가리울수 없는 법이다.

극악한 반민족적범죄행위에 기를 쓰고 매달리고있는 호전광들의 분별없는 망동은 추악한 동족대결집단, 특대형범죄집단인 남조선군부의 실체를 더욱 적라라하게 보여주고있다.

오죽하면 남조선 각계가 《민생구제에는 푼돈도 아까워하면서 전쟁준비에는 혈세를 펑펑 쓴다.》, 《첨단무기를 구입해 창고에 쌓아둔다고 강군이 되는것은 아니다.》,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는 범죄행위》라고 하면서 호전광들의 분별없는 대결망동을 강력히 규탄배격하고있겠는가.

미련한 광기를 부려 얻을것이 없고 부질없는 객기를 부려 리로울것이 없다.

조선반도의 정세긴장을 고조시키며 동족대결에 광분하는 남조선군부의 비렬한 망동은 저들의 가련한 처지를 더욱 암담하게 할뿐이다.

김 주 영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