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령도밑에
항일혁명투쟁시기 혁명연극, 가극과 시가작품 수많이 창작창조

 

(평양 8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항일의 혈전길에서 몸소 수많은 불후의 고전적명작들을 창작하시였으며 광범한 대중속에서 혁명적문학예술을 적극 창조하고 발전시켜나가도록 정력적으로 이끄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초기혁명활동시기부터 무송과 길림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연예선전대활동을 활발히 벌리시면서 자주적인 인간의 전형을 형상한 주체적이며 혁명적인 극문학을 창조하시였다.

혁명연극 《안중근 이등박문을 쏘다》, 《혈분만국회》, 《딸에게서 온 편지》 등 기념비적명작들은 인민들에게 나라의 독립과 민족의 자주권실현을 위한 명확한 투쟁의 길을 밝혀주고 오직 자기의 힘을 믿고 굳게 단결하여 싸울 때에만 혁명투쟁에서 승리할수 있다는 진리를 깊이 새겨주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불후의 고전적명작들인 《흡혈귀》, 《지주와 머슴군》, 《젊은 소작농》, 《8월추석》 등의 연극들을 창작보급하시여 광범한 군중을 민족적 및 계급적해방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로 불러일으키시였다.

《한 자위단원의 운명》, 《아버지는 이겼다》, 《유언을 받들고》, 《승냥이》를 비롯하여 위대한 수령님께서 몸소 창작하신 혁명연극들은 가는 곳마다에서 대중의 심금을 틀어잡았다.

주체25(1936)년 8월 만강부락에서 진행된 혁명연극 《피바다》공연이 그곳 인민들을 항일무장투쟁의 적극적인 참가자, 후원자로 만들고 마을을 조선인민혁명군의 믿음직한 후방보급기지의 하나로 전변시킨 사실은 혁명연극이 얼마나 큰 감화력을 발휘하였는가를 잘 알수 있게 한다.

착취사회의 불합리한 모순을 발가놓고 계급투쟁의 진리를 깨우쳐주며 오가자의 삼성학교에서 첫막을 올린 때로부터 혁명가극 《꽃파는 처녀》는 1930년대 후반기까지 널리 공연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몸소 창작하신 불후의 고전적명작중에는 《경축대회》, 《게다짝이 운다》와 같이 조선인민혁명군의 정치군사적위력앞에 쩔쩔매는 일제의 취약성, 패망상을 적라라하게 폭로한 풍자희극작품들도 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창작하신 불후의 고전적명작들을 본보기로 하는 혁명적인 창작, 창조활동이 도처에서 힘있게 전개되였다.

항일혁명투쟁의 초시기에만도 혁명조직들이 있는 곳마다에서 《바늘파는 총각》, 《복순이》, 《딸을 빼앗긴 머슴군》 등의 연극, 가극작품들이 창작공연되여 인민들의 계급의식을 높여주었다.

1930년대 전반기 왕청, 연길 등지의 유격근거지들과 국내의 여러 지역에서는 우리 인민의 비참한 생활처지와 일제와의 민족적 및 계급적모순을 예리하게 파헤친 《우뢰울고 번개친다》, 《강변의 새벽》 등의 연극들이 창작공연되였다.

《녀성공작원》, 《슬픔이 변하여 기쁨이 되도다》, 《한 애국자의 가정》과 같은 혁명연극들은 일제의 패망을 앞당기기 위한 소부대와 정치공작소조들의 군사정치활동을 더욱 가속화하였다.

불후의 고전적명작 《조선의 노래》를 창작하시여 주체적인 시문학의 시원을 열어놓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항일혁명투쟁시기 수많은 시가작품을 창작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선인민혁명군》, 《조국광복회10대강령가》를 비롯한 명작들을 창작하시여 투사들의 발자취가 가닿는 곳마다에서 혁명의 진군가가 울려퍼지게 하시였다.

광범한 인민들속에서 《천하명장 김일성장군》, 《조선민중의 해님》, 《백두산장수》를 비롯하여 민족의 전설적영웅을 칭송하는 수많은 시가작품이 창작보급되여 억눌린 겨레의 가슴에 민족재생의 새봄을 안겨주었다.

《유격대행진곡》, 《혁명군의 노래》, 《반일혁명가》 등의 혁명가요들에는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밑에 손에 무장을 들고 일제를 반대하는 투쟁에 떨쳐나선 유격대원들의 필승의 기상이 비껴있다.

숭고한 조국애와 인민의 주권을 세우려는 투사들의 불타는 지향을 생활적으로 진실하게 반영한 노래들중에는 《내 조국을 한품에 안으리》, 《어머니 리별》, 《인민주권가》, 《즐거운 무도곡》도 있다.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밑에 항일혁명투쟁의 전행정에서 힘있게 전개된 문학예술활동은 천만의 심장마다에 혁명의 진리, 투쟁의 진리를 새겨주고 불굴의 신념과 의지, 혁명적락관주의를 더해주며 거대한 생활력과 감화력으로 조국해방성업에 이바지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