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6월 22일 《우리 민족끼리》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치욕의 력사

 

남조선에서 1965년에 체결된 굴욕적인 남조선일본《협정》을 무효화하고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한 분위기가 높아가고있다.

량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을 비롯하여 대학교수들과 종교계, 사회계의 인사들은 남조선일본《협정》의 무효를 강력히 주장하면서 전면재협상을 요구하고있으며 로동자, 농민, 지식인 등 각계각층은 일본군성노예피해자배상소송에 이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이 일본정부와 전범기업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을 기각시킨 친일법관들을 단죄규탄하고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오른 친일법관에 대한 탄핵청원이 하루동안에 무려 20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은 사실은 남조선민심이 얼마나 격앙되고있는가를 잘 알수 있게 한다.

날이 갈수록 고조되고있는 각계각층의 반일투쟁은 외세와 친일매국노들에 의해 더럽혀진 치욕의 력사를 바로잡기 위한 정당하고 의로운 투쟁이다.

아는바와 같이 1960년대초 《5.16군사쿠데타》를 일으켜 권력의 자리를 타고앉은 박정희역도는 《일본에 의탁하지 않고서는 래일이 없다. 제2의 리완용이 되고 매국노라는 말을 듣는 한이 있어도 <협정>은 꼭 체결하겠다.》고 떠벌이면서 수치스럽기 그지없는 매국《협정》체결에 달라붙었다.

역도는 《협정》체결과정에 응당 우선시해야 할 일제의 조선강제《합병》에 대한 무효와 식민지통치에 대한 사죄, 배상은 요구조차 하지 않았으며 지어 일본으로부터 6 600만US$의 돈을 뢰물로 받아먹은 대가로 독도문제와 강제징용자 및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에 대한 피해보상과 문화유물반환을 포기하는 쓸개빠진 짓까지 하였다. 뿐만아니라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여 어로전관수역을 40mile로부터 12mile까지로 축소하고 어장중에서도 노란자위로 알려진 지역까지 넘겨주었다.

일제의 불법적인 조선침략과 야만적인 식민지통치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는 커녕 일본의 천인공노할 죄악을 덮어준 남조선일본《협정》은 지금은 물론 당시에도 제2의 《을사5조약》, 간특한 일본의 횡포와 친일역적 박정희파쑈도당에 의해 날조된 《매국협정》, 《굴욕협정》으로 남조선인민들의 치솟는 분노와 반일감정을 폭발시켰다.

이런 황당무계하고 비정상적인 협정아닌 《협정》을 구실로 일본반동들은 과거 식민지지배를 합법화하고 우리 인민에게 들씌운 막대한 인적, 물적피해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한사코 회피, 거부해오고있으며 오히려 력사외곡과 령토강탈야망을 로골적으로 드러내면서 재침의 기회만을 노리고있다.

하지만 친일매국의 오물통에서 독버섯처럼 돋아난 《유신》독재무리의 후예인 《국민의힘》은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떠들어대면서 남조선인민들의 격렬한 반일투쟁을 중상모독하고있다. 최근에는 도꾜올림픽경기대회와 관련한 홈페지에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하고 전범기를 들고 응원하는 선전물을 뻐젓이 게재한것은 물론 《자위대홍보동영상을 통해 또다시 《독도령유권》을 주장한 일본당국의 파렴치한 망동을 묵인하는것으로서 섬나라족속들의 력사외곡행위와 재침책동을 극구 비호두둔하고있다.

지금 남조선 각계각층이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을 한시바삐 매장해버려야 할 친일매국집단, 토착왜구무리로 단죄규탄하면서 반보수, 적페청산투쟁에 떨쳐나서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조선반도침략에 혈안이 되여 날뛰고있는 일본반동들을 단호히 징벌하고 우리 민족에게 끼친 만고죄악에 대한 배상을 받아내기 위하여, 더러운 친일매국역적무리인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적페세력을 깨끗이 쓸어버리기 위하여 굴욕적인 남조선일본《협정》을 무효화하고 외곡된 《한일관계》, 치욕의 력사를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는것이 오늘 남조선민심의 한결같은 요구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