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3월 5일 《우리 민족끼리》

 

잊지 못할 력사의 화폭들을 보며

 

해방된 새 조국의 첫봄을 감격과 환희로 설레이게 하였던 력사적인 토지개혁법령의 발포.

76년전 그날의 화폭을 담은 사진들을 우리는 뜨거운 격정속에 보고 또 본다.

토지개혁법령 만세!

토지는 밭갈이하는 농민에게!

기쁨에 겨워 수령님 주신 땅으로 물결쳐가는 인민들의 격정에 넘친 모습, 수수천년 오랜 세월 착취와 수난에 짓눌려 허리를 펼수 없었던 이 나라 농민들이 난생처음 자기 땅에 행복의 봄씨앗을 뿌리는 희망넘친 모습.

새겨볼수록 해방된 조국땅에서 처음으로 맞이하는 봄날에 차넘치던 인민의 환희가 생생히 되살아오른다.

땅, 정녕 얼마나 소원했던가.

이 하늘아래 땅은 과거에도 펼쳐져있었다. 허나 땅을 가꾸는 사람들이 그 땅의 주인이 되여본적은 한번도 없었다.

해방전 제땅이 없어 귀한 자식을 굶겨죽여야 했던 우리 농민들, 땅이 없어 대대로 소작살이, 머슴살이를 하면서 이른봄부터 가대기를 끌며 농사를 짓고도 가을에는 피눈물을 흘려야 했던것이 이 나라 인민의 비참한 처지가 아니였던가.

하늘에 빌어도 가질수 없었던 땅, 바로 그 땅을 농민들에게 안겨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

정녕 력사의 그날 강산에 울려퍼진 격정과 환희는 땅에 대한 우리 인민의 세기적숙망을 풀어주시고 수수천년 노예처럼 살아온 농민들의 처지를 당당한 땅의 주인, 나라의 주인의 지위에 우뚝 올려세워주신 위대한 은인을 우러러 인민이 터친 다함없는 감사의 분출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하늘같은 은덕이 너무도 고마와 이 땅의 첫 주인들은 땅이 꺼지게 풍년로적가리를 쌓아올리며 많은 애국미로 건국의 터전을 튼튼히 다져나갔다.

수령님 안겨주신 그 땅이 그토록 귀중하기에 불비쏟아지는 가렬한 전화의 나날에도 우리 인민은 전선원호의 보탑을 틀어잡고 땅을 가꾸었고 피로써 한치한치의 땅을 지켜싸웠다.

력사의 화폭속에 안겨온다.

수수천년을 내려오며 한모양이던 땅, 시대의 변천속에서도 올망졸망한 뙈기논의 옛 지경만은 그대로 남아있던 온 나라의 토지를 사회주의땅답게 천지개벽시켜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불멸의 업적이.

대규모의 토지정리전투를 조직령도하시여 이 땅에 남아있던 수난의 력사와 그 흔적마저 말끔히 지워버리고 인민이 땅의 주인된 사랑의 력사가 무궁토록 흐르게 하여주신분은 위대한 장군님이시다.

사랑의 대지에 영원히 마를줄 모르는 생명수가 흘러들게 하여주시려, 조국의 토지를 인민에게 행복을 안겨주는 영원한 사회주의터전으로 가꾸어주시려 그이 바치신 로고와 심혈을 어찌 한두마디로 다 전할수 있으랴.

인민이 땅의 주인된 력사는 오늘도 줄기차게 흐르고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뜨거운 사랑과 헌신의 력사가 스민 이 땅을 인민의 행복이 더욱 활짝 꽃펴나는 사회주의대지로 가꾸어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그이의 현명한 손길에 이끌려 오랜 세월 잡초와 잡관목만이 무성하던 세포등판이 위대한 새 시대의 천지개벽을 자랑하고 철령아래 사과바다가 펼쳐져 무릉도원을 노래하고있으며 바다바람 불어치던 북변의 중평땅에 희한한 온실바다가 솟아나고 자연의 광란이 휩쓸었던 대지우에 인민의 리상촌, 행복의 별천지가 펼쳐져 사랑의 새 전설을 전하고있다.

어찌 이뿐이랴.

사회주의대지우에 농촌진흥의 새 시대를 펼쳐주시고 련포지구에 사람들이 리상향으로만, 미래형으로만 여겨오던 현대적인 온실농장을 일떠세워주시려 몸소 착공식장에 나오시여 착공의 첫삽을 뜨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그 사랑.

정녕 우리 인민들에게 행복만을 더해주는 전설같은 사랑의 력사는 날마다 끝없이 태여나고있거니.

하기에 오늘 이 땅의 주인들은 《사회주의농촌건설의 새로운 승리를 향하여!》라는 구호를 높이 들고 나라의 쌀독을 가득 채울 열의로 심장을 불태우며 성실한 노력을 다 바쳐가고있다.

우리 농민들의 값높은 삶의 력사가 응축되여있는 잊지 못할 력사의 화폭들을 되새겨보며 우리는 다시금 확신한다.

위대한 어버이를 높이 모시여 인민이 주인된 이 땅의 력사는 끝없이 이어질것이며 보답의 열정이 차넘치는 전야마다에서 반드시 다수확의 승전고가 높이 울리리라는것을.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