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3월 2일 《우리 민족끼리》

 

리명박집권시기의 불법사찰사건에 대한 남조선정치권의 비난 고조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2월 2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의 김태년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리명박, 박근혜《정부》가 자행한 불법사찰문서는 20만건에 달한다고 한다, 불법사찰의 증거와 기록이 차고넘친다, 공개된 리명박《정부》의 《국정원》사찰보고서의 배포처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이라고 명확히 적시되여있다, 문건보고당사자인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은 사찰보고서를 알지도 듣지도 보지도 못했다고 모르쇠로 일관하고있다, 《국민의힘》이 《선거용정치공작》이라고 반발하면서 여론류포에 몰두하고있다고 비난하였다.

그는 이날 오후 화상의원총회에서도 리명박의 불법사찰은 민주주의를 유린한 《국정롱단사건》이라고 하면서 묻혀있던 《국정롱단》행위가 법원의 판결로 그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한 이상 뿌리를 뽑아 불법사찰의 어두운 력사를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어 《국민의힘》과 부산시장보충선거 《국민의힘》예비후보인 형준이 불법사찰문제를 모른다고 부인하는데 대해 어물쩍 넘어갈수 있는 사건이 아니라고 비판하면서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아 불법사찰진실규명을 위한 효과적인 대책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여당의 한 최고위원도 박근혜집권시기 황교안이 《대통령》권한대행으로 불법사찰정보를 보고받았다는 의혹까지 있다고 하면서 불법사찰을 주도하고 공모한자들은 영원히 정치권에서 퇴출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리명박, 박근혜《정부》를 《불법사찰정부》라고 불러도 틀리지 않는다, 사찰정보를 받으면 미행을 했는지, 도, 감청이 이루어졌는지, 《정부》 및 금융기관으로부터 불법적으로 자료를 취득했는지 전모를 알수가 있다, 당에서 사찰방식에 대한 사례를 모아 대외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2월 23일 불법사찰대상이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법조계, 문화예술계, 로동계를 비롯하여 2만명이상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리명박《정부》의 전방위적이고 무차별적인 불법사찰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고 비판하면서 《국민의힘》이 이를 두고 《정치공세》라고 하는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진상규명을 방해하는것은 범죄를 은페 혹은 두둔하겠다는것이라고 폭로한 다음 진상을 낱낱이 밝히는데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진보당도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월 7일에 치르어지는 부산시장보충선거에서 불법사찰을 일삼아온 낡은 정치세력을 걷어내고 중단없는 적페청산이 될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선거를 적페청산선거로 만들것이다, 박형준예비후보는 불법사찰의 전모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시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언론들은 리명박집권시기의 불법사찰의혹을 정확히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하며 다시는 불법사찰행위가 나타나지 않도록 하기 위한 《특별법》을 내와야 한다고 주장한 각계의 목소리도 전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