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2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정쟁을 일삼는 여야정당들에 대한 남조선언론들의 비난

 

최근 남조선의 신문, 방송들은 리명박집권시기 정보원이 18대《국회》의원 전원과 법조계, 연예인, 언론인, 시민단체 인사들은 물론 지방자치단체장, 기업인들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인 불법사찰을 감행한 사실이 드러나고 여기에다 《국민의힘》이 《환경부요시찰명단작성사건》으로 맞불을 놓으며 여야정쟁이 격화되고있다, 여야간의 장외설전은 서울, 부산시장보충선거를 앞두고 민심을 끌어당기기 위한 기싸움이라고 보도하였다.

그러면서 불법사찰사건은 정보원스스로가 공식인정한 《흑력사》이고 사찰자료도 현존하는 상황에서 덮을수 없는 적페,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중차대한 사안이므로 《정치적유불리》를 떠나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하며 《국회》가 국민앞에 진상을 밝힐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과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은 《선거를 앞두고 꺼내든 정치공세용카드》, 《4월보충선거에 영향을 끼치려는 정보원과 여권의 공작정치》라고 정쟁화하고있다면서 볼썽사납다, 《물타기》로 진상규명에 훼방을 놓으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비난하였다.

야당이 《환경부블랙리스트》사건이라고 하면서 여당을 공격하는 《환경부요시찰명단작성사건》에 대해서도 언론들은 그간 《정권》이 바뀔 때마다 《락하산인사》시비가 끊기지 않았다, 《정권》을 잡은 정당이 전리품처럼 인사권을 휘둘러 관직을 지배하는 불법관행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비판하였다. 계속하여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법원의 실형판결은 《불법락하산인사관행을 없애라는 명령》이라고 지적하면서 《락하산인사》라는 표현에서 보듯이 이런 관행에 대한 사회적인식은 대단히 부정적이며 이번 기회에 정치권이 임면절차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