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2월 8일 《우리 민족끼리》

 

굴종적인 대일저자세외교에 대한 높아가는 남조선 각계층의 분노

 

최근 남조선언론들은 현 당국이 굴종적인 대일저자세외교에 매달리고있지만 일본의 오만한 태도는 여전하다고 개탄하고있다.

지난 3일 《뉴스1》은 일본기업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남조선대법원의 판결이 내려지자 일본당국은 그에 대한 보복으로 2019년 7월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강화조치를 취하였으며 올해초 일본군성노예피해자배상과 관련한 남조선법원의 판결로 일본과의 갈등은 더욱 격화되였다고 언급하였다. 이어 지난해 11월 정보원 원장의 일본방문을 시작으로 신임일본주재대사에 《일본통》인사를 임명하고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개선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직간접적으로 대일관계개선의사를 피력해왔지만 《정부》의 《한일관계개선》의지를 비웃듯 갈등만 더 커지고있다고 전하였다.

지난 1월 25일과 27일 《오마이뉴스》, 《련합뉴스》, 《세계일보》 등의 언론들은 외상, 관방장관을 비롯한 일본당국자들이 《우리가 받아들일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면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오만하게 나오고있으며 지어 《국제법위반》, 《비정상사태》를 운운하면서 《즉각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계속 요구하겠다.》고 강경립장을 거듭 밝히고있는데 대해 상세히 보도하였다. 그러면서 배상책임을 져야 할 범죄자가 도리여 《적절한 조치》를 요구한것은 적반하장이며 현 남조선당국이 갑자기 종전태도를 바꾼것은 자가당착이다, 《피해자들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정부간합의는 진정한 해법이 될수 없다.》고 하면서도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가 공식합의임을 인정한다고 밝힌 외교부의 립장문을 통해서도 굴욕적태도가 낱낱이 드러났다고 비난하였다.

한편 남조선언론들은 현 당국의 굴종적인 대일저자세외교에 대한 남조선 각계층의 분노와 규탄이 날로 더욱 높아가고있다고 보도하였다.

지난 1월 30일 《통일뉴스》를 비롯한 언론들은 청년단체인 《서울겨레하나》회원들이 일본대사관앞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여 100번째 목요행동을 단행하고 정의기억련대를 비롯한 각계층이 1 476차 수요시위를 진행한데 대해 상세히 전하였다.

목요행동과 수요시위는 온라인방식으로 진행되였으며 각계층 단체들과 인사들이 영상으로 련대사들을 보내였다고 한다.

그들은 련대사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과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에게 배상할데 대한 판결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와 기업은 이를 무시, 외면하고있으며 현 당국도 할 말을 하지 못하고 애매한 태도로 일관하고있다, 투쟁을 멈출수 없으며 포기하지 않을것이다,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끝까지 싸울것이라고 하였다.

이날 목요행동에는 서울외에도 전라북도, 대전, 울산, 부산지역의 《겨레하나》회원들도 영상으로 함께 참가하였으며 반드시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낼 결심을 피력하였다고 한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