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월 21일 《로동신문》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점령을 위한 투쟁에 총매진하자

 

첫걸음부터 신심있게 내짚으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현시대는 과학농사의 시대이며 농업생산은 자연기후조건이 아니라 농업과학기술에 의하여 담보됩니다.》

당 제8차대회 결정을 피끓는 심장마다에 새긴 사리원시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알곡증산을 위한 진군의 큰 보폭을 신심있게 내짚고있다.

대중의 정신력을 총폭발시키며 과학농사작전을 실속있게 짜고드는 시와 농장의 일군들,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다운 자각을 안고 전야마다에 성실한 땀을 바쳐가는 농업근로자들의 모습은 볼수록 미덥다.

선진영농기술과 재배방법을 환히 꿰들고 모든 농사일을 알심있게 하여 다수확의 튼튼한 담보를 마련해갈 열의가 협동벌 그 어디에나 뜨겁게 맥박치고있다.

《올해농사에서 성과를 거두자면 우리들부터 만짐을 지고 뛰고 또 뛰여야 합니다.》

책임감을 무겁게 자각하고 앞채를 멘 일군들의 이런 열띤 목소리는 새해농사차비로 들끓는 포전 어디서나 들을수 있다.

논면적의 대부분이 강류역에 있는 조건에서 침수피해를 막을수 있는 과학기술적대책을 예견성있게 세우고 실천해나가는 시일군들의 모습은 농업근로자들을 각성분발시키고있다.

시의 책임일군들이 양수장들을 타고앉아 양수기, 철관수리를 말끔히 끝내는데서 걸린 문제들을 풀어나가고있을 때 시협동농장경영위원회 일군들은 누기피해견딜성이 강한 종자확보와 품종배치, 농작물생육에 효과적인 각종 영양제의 생산과 공급을 위해 긴장한 낮과 밤을 이어가고있다.

농장들에서도 력량을 집중하여 질좋은 여러가지 유기질비료를 토양의 특성에 맞게 내기 위한 사업이 경쟁적으로 벌어지고있다.

일터와 맡겨진 작업과제는 서로 달라도 모두의 가슴속에 소중히 간직된것은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할 일념이다.

만금남새전문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의 일본새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

어느 작업반, 분조에 가보아도 과학농사의 기수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애쓰는 초급일군들의 모습을 볼수 있고 담당포전에서 수확고를 부쩍 높여 나라쌀독을 가득 채우려는 농업근로자들의 열기를 느낄수 있다.

선진영농기술과 방법의 도입도 높은 지력이 안받침되여야 은이 난다고 하면서 승벽내기로 일손을 다그치고있는 이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매일 많은 량의 진거름이 마련되여 지력개선에 이바지되고있다.

《땀을 묻고 진심을 바친것만큼 열매를 주는것이 땅입니다.》

이것은 미곡협동농장의 한 기술일군의 심정만이 아니다.

시안의 모든 농장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과학농사제일주의를 높이 들고 다수확단위, 다수확자대렬에 남먼저 들어설 한마음으로 튼튼한 벼모를 안전하게 기를수 있도록 작업반마다 궁륭식큰모기르기장을 꾸려가고있다.

앞선 재배방법을 대대적으로 받아들이기 위한 준비사업도 적극적으로 진행되고있다.

시적으로 지면피복재배방법의 도입면적을 늘이기로 한데 맞게 일군들이 영농자재보장에 심혈을 기울이고있다.

과학농사실천에 단단히 한몫할 잡도리를 한 시농기계작업소 근로자들이 비닐박막생산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선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의 성실한 노력에 의하여 최적화, 최량화의 효과를 볼수 있는 선진영농기술과 재배방법을 받아들이는 사업은 힘있게 추진되고있다.

 

본사기자 정영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